"추-윤, 쓰레기 악취나는 싸움" 여권 중진 이례적 비난

변호사 출신 이상민 의원 "국정에 부담, 동반 퇴진해야"
문대통령에 빠른 조치 요청

이상민 의원. 연합뉴스 이상민 의원. 연합뉴스

변호사 출신인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충돌에 대해 "쓰레기 악취 나는 싸움"이라며 동반 퇴진을 주장한 뒤 "거듭 대통령의 빠른 조치를 강력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장과 사법개혁특별위원장을 지낸 여권의 5선 중진의원이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극한 대립을 쓰레기에 비유하고, 문 대통령에게 잇달아 동반 퇴진을 건의한 건 이례적이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추 장관과 윤 총장의 쓰레기 악취 나는 싸움, 너무 지긋지긋하다"며 "이미 국정 운영에 큰 부담을 주고 있으며 코로나19로 엄청난 고통을 겪는 국민들께 2중, 3중의 고통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뿐만 아니라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으로서의 리더십도 붕괴되어 더 이상 그 직책 수행이 불가하다"며 "이유나 경위 등을 따질 단계는 이미 지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둘 다 동반 퇴진시켜야 한다"며 문 대통령의 결단을 거듭 촉구했다.

이 의원은 지난 24일에도 "법 제도나 문화운동에 관한, 또는 사법개혁이나 검찰개혁에 관한 문제도 아니고 그냥 힘겨루기, 국민들이 보기에는 너무나 지나친 소음"이라며 동반퇴진을 요구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