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법무부, 秋 칼춤 추는 나이트클럽…尹, 끝까지 싸워달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지난 24일 국회에서 화상으로 열린 '저출생 사회 해결을 위한 정책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지난 24일 국회에서 화상으로 열린 '저출생 사회 해결을 위한 정책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6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국가의 법치와 정의를 상징하는 대한민국 법무부는 망나니가 칼춤 추는 난장판 나이트클럽이 되고 말았다"며 직무배제 조치된 윤 총장을 향해 "외롭고 힘들겠지만,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위해 끝까지 버티고 싸워달라"며 공개 응원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해서도 안 대표는 "신데렐라에게 왕자를 빼앗긴 계모의 딸처럼 검찰총장에 심술을 부리다가 드디어 검찰총장 징계 요구와 직무배제라는 초유의 직권남용을 저질렀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안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도 일침을 날렸다. 안 대표는 "일 저질러놓고 숨는 것은 지도자가 아니다. 청와대에 계신 것은 맞느냐. 혹시 장기 외유 중인 것은 아니냐. 친문 표가 급해 오버하고 있는 당 대표와 홍위병들 뒤에 숨지 말라"고 말했다.

또 "추 장관과 김현미 국토부 장관 같은 행동대장들 뒤에 숨는 것도 이젠 지겹다. 국정 파탄의 몸통, 난장판 정치의 최종 주역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국민에게 사과하고 이 모든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사태'들에 대해서 책임 있게 말씀해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