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국정감사, 다음주로 연기…'참모진 불출석'에 野 반발

서훈, 자가격리로 불참 통보…野 "안보실 불참 국감 의미 없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29일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예정된 대통령비서실·국가안보실·대통령경호처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했다 퇴장하고 있다. 청와대 국감은 다음달 4일로 연기됐다. 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29일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예정된 대통령비서실·국가안보실·대통령경호처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했다 퇴장하고 있다. 청와대 국감은 다음달 4일로 연기됐다. 연합뉴스

29일 예정됐던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정감사가 다음 달 4일로 연기됐다.

국민의힘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 더불어민주당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이날 운영위원장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다음 주 수요일 오전 11시로 국감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이는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김종호 민정수석 등 청와대 참모진 7명이 국감 하루 전 불출석을 통보하자 국민의힘이 반발하면서 결정된 사안이다. 서 실장은 전날 국회에 제출한 불출석 사유서에서 최근 미국 출장을 다녀온 이후 방역당국으로부터 대면 접촉을 하지 말라는 지침을 받았다는 이유를 댔다.

유연상 경호처장과 지성은 경호본부장, 이성열 센터장은 당초 업무적 특성과 국정현안 대응을 이유로 불출석 의사를 밝혔었다. 청와대 민정수석의 경우 관례적으로 사유서를 제출하고 불출석 한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기자들에게 "저쪽(청와대)이 국감 받기 싫어서 (보이콧을) 유도하는 것 아니냐"면서 민주당의 태도를 보고 회의 참석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특히 국민의힘은 옵티머스 사태 연루 의혹을 받는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주호영 원내대표 몸수색 논란이 일었던 경호처를 상대로 질의를 준비중이었다.

이에 여야 원내지도부는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을 하고 국감 일정을 연기하는 것에 합의했다.

주 원내대표는 회동 뒤 "청와대 국감이 안보실이 불참한 가운데 열려선 의미가 없다"며 "다음주에 서훈 실장의 자가격리가 끝나기 때문에 안보실장 참여 하에 국감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등은 운영위 국감 장소에 나와 대기하다가 일정 연기 소식을 듣고 복귀했다.

노 실장은 '다음주 서훈 실장의 출석이 가능하냐'는 취재진 질문에 "그렇다"며 "2주 자가격리가 내일까지인가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김종호 민정수석의 출석도 조율되느냐'는 질문엔 "그건 좀 우리가 할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