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보승희 "펭수, 원하지 않으면 국감 안나와도 돼"

펭수, 유튜브채널 통해 "있는 그대로의 모습 사랑해줘"

EBS 펭귄 펭수 캐릭터 EBS 펭귄 펭수 캐릭터

EBS의 인기 캐릭터 '펭수'를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 참고인으로 신청한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이 "본인이 원하지 않으면 나오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황보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오늘, 주변에서 연락 많이 받았다. 펭수를 국감장에 부르지마라는 의견이 많았다. 제가 관심받고 싶어서나 펭수를 괴롭히고자 함이 절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펭수 등 캐릭터가 EBS 경영환경 개선에 큰 도움이 됐다는데, 캐릭터 저작권을 정당하게 지급하는지 수입구조 공정성을 점검하고 펭수 등 캐릭터 연기자가 회사에 기여한만큼 그에 맞는 합당한 대우를 받고 있는지, EBS가 휴식없이 과도한 노동을 요구하는 등 열악한 근무환경에서 근무하는지 확인하기 위함"이라고 펭수를 참고인으로 요청한 이유를 설명했다.

전날 국회 과방위는 다음달 15일 진행될 예정인 EBS 국감에 참고인으로 펭수 캐릭터 연기자를 부르겠다고 밝혔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연기자의 신상이 공개될 경우 펭수라는 캐릭터의 정체성이 훼손될 수 있다며 국감 출석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네티즌들은 정치적인 목적으로 펭수를 이용하려는 것이라며 비판하기도 했다.

같은 날 펭수의 공식 유튜브 채널 '자이언트 펭TV'에는 '나는 나는 펭수. 있는 그대로의 내 모습 날 사랑해줘'라는 글과 함께 펭수가 뮤지컬 모차르트 OST '나는 나는 음악'을 부르는 영상이 올라와 많은 팬들이 "펭수의 마음이 느껴진다"며 국감 출석에 대해 반발하기도 했다.

황보 의원의 발언처럼 펭수는 참고인이기 때문에 국회증언감정법에 따라 국감 증인과 달리 출석 의무가 없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