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피해복구에 가용자원 총동원"…4차추경 언급은?

"안타깝고 비통한 심정…긴장의 끈 놓지 말아달라"
이날 4차 추경에 대한 언급은 없어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역대 최장 기간 장마와 폭우로 인한 피해와 관련해 "복구에 차질이 없도록 재정지원 대책을 다각도로 검토해달라"며 "예비비와 재난재해 기금 등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충분한 재정지원을 강구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주재한 '집중호우 긴급점검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피해복구의 핵심은 속도"라며 이같이 주문했다. 다만 이 자리에서 정치권에서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는 4차 추경에 대한 언급은 나오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이번 장마는 오늘로써 가장 오랫동안, 가장 늦게까지 지속된 장마로 기록됐다"며 "특히 예년의 장마와는 양상부터 크게 달라졌다. 장기간 폭우로 어느 곳도 안전지대가 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 규모도 매우 심각하다. 국가적으로 수많은 재난을 겪으며 안전관리 시스템을 꾸준히 발전시켜왔지만 기상이변에 따른 거대한 자연재해 앞에 9년 만에 가장 많은 인명피해를 입었다"며 "매우 안타깝고 비통한 심정으로 위로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막바지이지만 아직 장마가 끝나지 않았다.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더는 인명피해가 없도록 전력을 다해달라"라며 "접경지역에서는 집중 호우로 유실된 지뢰가 발견돼 주민들의 불안이 크다. 충분한 군 인력을 투입해 주민의 안전을 지켜달라"고 말했다.

또 "농수산물 수급 불안과 가격 변동이 서민들의 장바구니 물가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공공비축물량 출하 등 필요한 조치를 선제적으로 취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SOC 디지털화를 통해 주요 시설물의 재난대비 관리통제 기능을 한 단계 높이는 데 속도를 낼 필요가 있다"며 "홍수조절 통제를 자동화하는 하천과 댐 관리체계의 스마트화 등 한국판 뉴딜의 대표과제 중 하나인 SOC 디지털화에 박차를 가해달라"고 주문했다.

앞서 10일 문 대통령은 폭우 피해와 관련해 4대강 보의 홍수 조절 능력을 실증 분석 하라고 지시했다.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보좌관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4대강 보가 홍수 조절에 어느 정도 기여하는지를 실증 분석할 수 있는 기회"라며 댐의 관리와 4대강 보의 영향을 전문가와 함께 깊이 있게 조사하라고 주문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