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항명"-"秋, 탄핵소추감"…여야 '전면전' 돌입

민주 "항명·콩가루"에…통합 "깡패같은 짓하는 추 장관 탄핵"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이 마주보고 달리는 열차처럼 충돌 직전에 달한 3일 여야도 전면전에 돌입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전날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추 장관에 대해 방어막을 치며 윤 총장 사퇴를 거듭 압박했다. 이에 미래통합당은 윤 총장을 엄호하며 추 장관 탄핵소추안 카드로 맞받았다.

이날 '검찰개혁 현주소와 향후 과제' 토론회를 주최한 경찰 출신 황운하 의원은 "(윤 총장은) 검찰총장을 지휘하려는 장관의 지휘에 검사장 회의를 소집해 항명 분위기를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검찰개혁, 현주소와 향후 과제' 세미나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검찰개혁, 현주소와 향후 과제' 세미나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법사위원인 김종민 의원은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 "콩가루 집안도 아니고 검찰이 이렇게까지 망가질 수 없다"고 직격했다.

미래통합당은 윤 총장을 적극 엄호하며 추 법무 탄핵 소추를 별렀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윤 총장 사퇴를 압박하는 추 장관과 여권의 압박에 대해 "거의 깡패 같은 짓"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여당이 수사지휘를 수용하라, 검찰총장직을 내려놓으라고 할 권한이 어디에 있나"라며 추 장관 탄핵소추안 발의를 예고했다.

홍문표 의원은 "대통령이 총연출을 하고 있다. 진짜 못마땅하면 대통령이 찍어내면 된다"고 했고, 조해진 의원은 "추 장관의 행동은 검찰의 독립성과 중립성을 무너뜨렸다. 명백한 탄핵소추감"이라고 질타했다.

한편 윤석열 검찰총장은 3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 지휘에 대한 대응안을 논의하기 위해 3일 전국 검사장들과 릴레이 회의를 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고검장, 지검장뿐만 아니라 고검 차장 등 전국 검사장들이 대부분 참여했다. 오전 10시쯤 대검찰청 8층에서 고검장 회의가 진행된데 이어 오후 2시쯤부터 수도권 지역 지검장 회의가 진행 중이다.

오후 4시부터는 수도권 외 전국 지방청 지검장들이 모여 회의를 했다. 이날 회의는 윤 총장이 직접 주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대검의 요청에 따라 참석하지 않았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젠더 폭력 살인 근절법' 마련을 위한 정책토론회 참석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젠더 폭력 살인 근절법' 마련을 위한 정책토론회 참석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