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최고참' 홍준표 "수성구 재건축·재개발 물꼬"

"통합신공항, 동남권 허브 물류공항으로"…SNS 통해 의정 활동 포부 밝혀

홍준표 의원 홍준표 의원

제21대 국회 최고참으로 의정 활동을 시작하는 홍준표 무소속 국회의원(대구 수성을)이 대권 도전 프로젝트와 병행해 지역구 현안 과제도 꼼꼼하게 챙기겠다는 포부를 1일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을 통해 "어느덧 세월이 흘러 국회 최고참이 되었다"며 "어쩌면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는 여의도 생활을 후회 없이 보냈으면 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어 홍 의원은 "41세 혈기방장하던 시절 첫 여의도 국회를 출근할 때는 들뜬 가슴으로 국회의원 직무를 시작했는데, 어느덧 25년이 흘러 저도 60대 중반이 되었다"고 지난 세월을 반추하기도 했다.

홍 의원은 지난 1996년 제15대 국회에 첫발을 들여 2000년 등원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장 후보 박병석 의원(6선)보다 더 일찍 의정 활동을 시작했다.

특히 홍 의원은 대권도전과 함께 지난 4·15 총선에서 지역구민들과 한 약속도 충실히 이행하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홍 의원은 이날 매일신문과의 통화에서 "수성구 주민들의 숙원과제가 투기과열지구 해제이기 때문에 이 문제를 풀어 재건축·재개발의 물꼬가 트이게 할 생각"이라며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을 영남권 허브 물류공항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했다. 이를 위해 홍 의원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활동하고 싶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