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두둔하는 '정대협' 입장문에 정작 당사자들은 "모르는 일" 논란

정의기억연대(정의연·구 정대협)가 최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전 정의연 이사장)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원로 명의로 내놓은 입장문이 논란이다.

정의연은 지난 20일 페이스북에 '정대협을 만든 사람들' 명의로 "최근 윤미향 전 이사장을 둘러싼 보도가 저희를 황망하고 침울하게 만들고 있다. 잘못된 점이 있다면 바로잡아야 할 것이지만 근거 없는 비판과 매도는 그 어떤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정의연에 따르면 이 입장문에는 정대협 초대 대표인 윤정옥 이화여대 명예교수와 이효재 이화여대 명예교수를 포함해 12명이 이름이 올랐다.

하지만 윤 명예교수은 21일 "그런 입장문이 나왔는지 몰랐다. 정의연 측으로부터 근래 연락을 받은 적도 없다"고 했다.

그는 입장문 내용에 대해서도 "전문을 읽지는 못했으나 정치에 관여하지 않기로 한 정대협의 취지를 어긴 윤미향씨가 정대협에 일생을 바쳤다는 표현엔 동의할 수 없다"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정치와 연결 짓는 것은, 이미 일본에 한 차례 이용당한 그분들을 두 번 이용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에 정의연 관계자는 "(정대협) 한 선배가 작성해 나머지 분들께 한 줄 한 줄 읽어드리고 동의받은 것"이라고 해명했으나, 작성자 등이 누군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고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