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충격에 가계소비지출 최대폭 감소… 소득격차는 확대

통계청 '올해 1분기 가계동향조사', 월평균 소비지출 전년 대비 6.0% 줄어 최대 감소폭
월평균 소득 535만8천원, 전년 대비 3.7% 증가에 그쳐

코로나19 여파로 외출을 자제하고 씀씀이를 줄이면서 올해 1분기 가계당 소비 지출이 역대 최대폭으로 감소했다. 특히 저소득층 가구의 경우 소득은 제자리걸음을 하고 지출은 더 위축돼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1일 발표한 '올해 1분기 가계동향조사'에 따르면 1~3월 전국 가구(2인 이상)당 월평균 소비지출은 287만8천원으로 전년 같은 분기보다 6.0% 감소했다. 이는 2003년 통계 집계 이후 최대 감소폭이다.

항목별로는 코로나19로 외출을 자제하면서 의류·신발(-28.0%), 교육(-26.3%), 오락·문화(-25.6%), 음식·숙박(-11.2%) 등에 대한 지출이 급격히 감소했다.

코로나19 확산에 저소득층은 허리띠를 가장 크게 졸라맸다. 1분위 가계지출 중 소비지출은 월평균 148만6천원으로 1년 전보다 10.0% 줄었다. 2003년 통계 집계 후 역대 최대폭 감소한 수치다.

코로나19는 가계 소득에도 여파를 미쳤다. 올해 1분기 가구당 월평균 소득은 535만8천원으로 전년 같은 분기 대비 3.7% 증가하는 데 그쳤다.

1분위 가구의 소득은 월평균 149만8천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제자리걸음을 했으나 5분위 가구의 소득은 월평균 1천115만8천원으로 1년 전 같은 기간 대비 6.3% 늘었다. 2분위(0.7%), 3분위(1.5%), 4분위(3.7%), 5분위(6.3%) 소득이 모두 증가했으나 1분위만 변화가 없었던 것이다.

1분위 가구의 소득은 1년 전 대비 그대로였으나 5분위 가구의 소득은 전 분위 중 가장 크게 늘어난 영향으로 가계의 소득 격차는 벌어졌다.

이에 따라 1분기 균등화 처분가능소득 5분위 배율은 5.41배로 1년 전(5.18배)보다 0.23배 포인트(p) 상승했다.

균등화 처분가능소득 5분위 배율은 5분위 계층의 평균소득을 1분위의 평균소득으로 나눈 값으로, 그 수치가 클수록 소득분배가 불균등한 것으로 해석된다.

강신욱 통계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영향이 비교적 분명하게 관측됐고 소비지출에 우선적으로 반영됐다"며 "1998년 외환위기나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와 비교해도 이례적인 현상"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