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렬 전 수성구청장 “수성갑, 북갑, 달서갑은 무소속 뽑자”

“친구를 구하기 위해 독 깨트려야 돼” 파옹구우 고사 인용

김형렬 전 수성구청장 페이스북 캡쳐 김형렬 전 수성구청장 페이스북 캡쳐

김형렬 전 수성구청장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수성갑, 북갑, 달서갑은 당선가능성 높은 무소속 후보를 뽑자는 주장을 펼쳐 눈길을 끌고 있다.

김 전 청장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독을 깨트려 친구를 구한다'는 '파옹구우'의 고사를 인용해 무소속 보수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김 전 청장은 "대구의 미래통합당 공천에서 최소한 수성갑, 북갑, 달서갑에서 당선가능성이 있는 무소속 보수후보를 찍는것은 친구를 구하기위해 장독을 깨뜨리는것과 다를게 없다고 본다. 장독이 아니라 아이를 살려야한다"며 "대구에서 미래통합당이라는 거대한 장독에 빠진 대구의 자존심과 민심을 살리자면 장독을 깨야한다"고 주장했다.

이 글을 본 네티즌들은 "알기 쉬운 정확한 비유였다" "불공정한 공천은 지역민들이 심판해야 한다"며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