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원톱' 선대위장 김종인…흥행 효과는?

민주당, 평가 절하…당 내부서도 "참신함·신선미 떨어진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6일 오전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자택을 방문, 인사하고 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미래통합당 총괄 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 미래통합당 제공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6일 오전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자택을 방문, 인사하고 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미래통합당 총괄 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 미래통합당 제공

미래통합당은 26일 "4·15 총선 대책을 총괄할 선거대책위원장으로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당 내부에서는 김 신임 선대위원장이 여러 차례 선거를 치러본 베테랑인 측면도 있지만, 고령이고 신선미가 떨어지는데다 중도로의 확장을 위한 메신저로서 가치가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 위원장 직책은 총괄선대위원장이다. 오는 29일부터 업무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선거 총괄 역할을 사실상 김 위원장에게 일임하고 자신은 총선 출마지인 서울 종로 선거에 집중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 위원장은 1987년 개헌 당시 '경제민주화' 조항의 입안을 주도했고, 6공화국에서 보건사회부 장관과 대통령 경제수석비서관을 지내면서 대기업의 과다한 부동산 소유를 제한한 토지공개념을 입안한 인물이다.

2012년 총선 때는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끌던 새누리당에 합류해 승리를 이끌었고, 2016년 총선에서도 민주당 비대위원장 대표를 맡아 역시 당의 승리에 기여, '선거 전문가'라는 평가를 획득했다.

통합당은 황 대표가 직접 나서서 김 위원장 영입에 공을 들였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30분쯤 박형준·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과 함께 서울 구기동 김 위원장 자택을 찾아 통합당 선대위 합류를 요청했고, 김 위원장이 이를 수락했다고 박 공동선대위원장은 설명했다.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은 앞으로 선대위가 사실상 김 위원장 '원톱 체제'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김 위원장 영입에 따라 선대위의 전반적인 인적 구성에도 일부 변화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런 가운데 당 내부에서는 "시장에 더 많은 자유를 부여하고 작은 정부를 지향하는 보수의 원조 통합당의 정체성을 고려할 때 경제민주화를 상징하는 김 위원장의 등장은 지지층 이반을 가져올 수 있고 참신함과 신선미 역시 매우 떨어진다"는 지적도 제기되는 중이다.

한편, 민주당 관계자들은 이날 김 위원장이 통합당 행을 결정한 것을 두고 "총선에 큰 변수가 되지는 않을 것"이라며 평가절하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