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봉쇄?…"정부가 지역민 혐오 부추기고 불안감 조성"

'중국 우한 봉쇄' 떠올리며 공포·불안감 일순간 확산… 文 "지역적 봉쇄 아냐" 거듭 사태 수습
당정청, 2시간 만에 다시 브리핑 열고 "지역봉쇄 아니다" 수습
대구行 문 대통령 "전파와 확산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 분명히 밝혀" 두 차례 해명 나서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부터), 홍남기 경제부총리, 이해찬 대표,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이낙연 코로나19재난안전대책위원장,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 등이 25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고위당정협의회에 마스크를 쓰고 굳은 표정으로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부터), 홍남기 경제부총리, 이해찬 대표,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이낙연 코로나19재난안전대책위원장,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 등이 25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고위당정협의회에 마스크를 쓰고 굳은 표정으로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25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사태 관련 대책으로 내놓은 '대구경북(TK)지역 최대 봉쇄조치'라는 폭탄 발언에 대구경북 지역민들이 큰 혼란을 겪으면서 "정부가 지역민 혐오를 부추기고 불안감을 조성하고 있다"는 분노가 들끓고 있다.

중국 정부가 후베이성 우한시에 취했던 이동 제한 등의 지역 봉쇄처럼 TK도 봉쇄하는 거 아니냐는 공포와 불안감이 일순간 확산했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까지 직접 나서 두 차례 해명했지만, 코로나19 피해 집중으로 사회적 고립감과 지역민 상처, 경제적 위축이 가중되는 등 '자발적 봉쇄'로 민감한 시기를 겪고 있는 지역민에 비수를 꽂았다는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당정청 협의회 후 브리핑에서 "대구경북은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는 최대 봉쇄조치를 시행해 확산을 차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발표에 화들짝 놀란 지역민들 사이에서 '봉쇄'에 대한 해석이 분분해지며 혼란이 확산됐다.

논란이 증폭되자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문 대통령은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게 아니라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임을 분명히 밝히라고 지시했다"며 사태 수습에 나섰다.

문 대통령도 이후 대구시청에서 특별대책회의를 주재하면서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거듭 강조했다.

하지만 정치권과 의료계 등에서는 비상사태에 부정적 뜻이 담긴 민감한 단어를 잘못 사용했다는 비판이 잇따랐다.

김용찬 대구가톨릭대 교수(정치외교학과)는 "마스크 우선공급도 되지 않고 대구를 오가는 교통편도 상당수 중단된 상황에 이미 자발적 봉쇄 중인 시민들에게 굉장한 공포감을 조성하는 무책임한 표현"이라며 "방역대책 실패를 특정 지역 문제로 미루려는 것 아니냐는 오해까지 부를 수 있다"고 일갈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