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 문재인 비난, '소신VS불매운동' 반응 극과 극

출처: KBS 1TV '강연 100도씨' 출처: KBS 1TV '강연 100도씨'

분식 프랜차이즈인 '국대떡볶이'의 김상현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법무부 장관을 공개 비판해 화제다.

지난 18일 김 대표는 SNS를 통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반대하며 삭발을 감행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지지하는 글을 게시했다. 이는 앞서 황교안 대표의 행보를 비판한 북한 대남선전매체를 겨냥한 것이었다.

김 대표는 당시 SNS에 "북한이 황 대표의 삭발을 힐난했다. 문재인이 황 대표의 삭발을 그렇게 말렸다"며 "결론은 문재인은 북조선 편이다. 황 대표님 잘 하셨다"는 글을 게시했다. 이어 그는 지난 20일 "제 주변엔 훌륭한 기업가가 넘쳐나지만 문재인 사회주의 정권 아래 죄인 취급 받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후 24일 김 대표는 자신의 SNS에 "대통령이 나라의 정체성을 바꾸려 한다"며 "내년 총선 4월까지 더 싸울 기회조차 없을 수도 있다. 우리에게 시간이 많이 없다. 한 분이라도 뜻을 함께 했으면 한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김 대표의 의견에 일부 보수층은 그의 발언을 응원하기도 했다.

반면 일부 누리꾼은 김 대표의 정치적 발언에 거부감을 표하며 '국대떡볶이'를 불매운동하자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