孫 탈당에도 논란 지속…與 "무차별공세 그만" 野 "의원 관둬라"

손혜원 탈당 기자회견…민주, 홍영표 이례적 배석으로 힘 실어주기
야 4당 일제히 비난…"뻔뻔·오만한 민낯", "국회를 떠나야"
공 넘어간 검찰수사 전후 이해충돌방지 의무 등 놓고 재충돌 예고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 앞에서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 앞에서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20일 전격 탈당을 선언하면서 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둘러싼 여야 대치가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여당인 민주당은 당적을 내려놓은 채 모든 의혹을 밝히고 복귀하겠다는 손 의원의 결단을 높이 사며 야당이 더는 정쟁거리로 삼지 말아야 한다는 입장이나 야 4당은 손 의원의 탈당 기자회견을 일제히 비판하며 공세를 강화했다.

 

민주당은 이날 '손혜원 탈당 카드'를 전격적으로 꺼내 들었다.

민주당 지도부는 그동안 탈당을 강하게 만류했다가 '당에 부담을 주기 싫다'는 손 의원의 강력한 의지를 결국 받아들였다.

손 의원은 탈당 기자회견에서 "(당 지도부에는) 당에 더 이상 부담 주지 않고, 제 인생과 관련한 문제라서 제가 해결하겠다고 했다"며 "제 인생을 걸고 모든 것을 깨끗하게 밝히고 다시 제자리로 돌아오겠다"고 강조했다.

손 의원은 차기 총선에는 출마하지 않는 것은 물론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면 의원직을 사퇴하겠다는 초강수도 뒀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기자회견 자리를 함께하는 것으로 '투기 의도는 없었다'는 당의 판단을 재확인했다.

20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손혜원 랜드 게이트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한선교 단장(오른쪽)이 회의를 마친 뒤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손혜원 랜드 게이트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한선교 단장(오른쪽)이 회의를 마친 뒤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야당은 일제히 논평을 통해 민주당과 손 의원을 향해 맹공을 가했다.

"의원직을 내려놓고 검찰 수사를 받아야 한다"(자유한국당 김순례 원내대변인), "탈당으로 끝내겠다는 뻔뻔하고 오만한 민낯이 부끄럽다"(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 "손 의원은 탈당이 아니라 국회를 떠나는 것이 좋겠다"(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 등 야당의 의원직 사퇴 요구가 이어졌다.

특히 제1야당인 한국당은 휴일인 이날도 '손혜원 랜드 게이트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해 손 의원의 해명에 대한 '팩트체크'까지 하며 공세 수위를 한층 끌어올렸다.

한국당은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 손 의원의 친분을 고리로 이번 의혹을 '권력형 게이트'로 규정하며 의혹을 파헤칠 국회 상임위원회 개최에 더해 국정조사, 특검까지 요구하고 나섰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