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도지사 당선인, 그는 누구인가?

이철우 당선인이 걸어온 길, 왼쪽사진부터 중학생 시절, 대학생 시절, 부인 김재덕 여사와 함께 한 시간, 군대 시절. 이철우 당선인 제공 이철우 당선인이 걸어온 길, 왼쪽사진부터 중학생 시절, 대학생 시절, 부인 김재덕 여사와 함께 한 시간, 군대 시절. 이철우 당선인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 당선인은 대학을 졸업하고 중학교 교사로 사회에 첫발을 내디뎠다.

상주와 의성에서 5년 동안 교직생활을 한 뒤 지금의 국가정보원을 거쳐 2005년 12월 당시 이의근 경북도지사로부터 '러브 콜'을 받아 경북도 정무부지사에 발탁됐다. 민선 1기에 이어 2기(김관용)에서도 정무부지사로 활동한 이 당선인은 2년 2개월간 도정을 익혔다.

그는 2008년 4월 18대 총선에서 당시 한나라당으로부터 고향 김천에 전략공천을 받아 선거 초반의 불리한 판세를 뒤집고 대역전극을 펼치며 여의도 입성에 성공했다. 이후 내리 3선에 성공하며 승승장구했다. 19대 총선에서는 무려 83.5% 득표로 전국 최고 득표율 당선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국회에서는 정보위원장을 지내는 등 당내 최고의 안보통으로 활약했다. 특히 2016년 3월 당시 야당이었던 더불어민주당의 무려 9일간에 걸친 무제한 반대토론(필리버스터)의 장벽을 뛰어넘어 자신이 발의한 테러방지법을 통과시켜 '이철우법'이라는 평가를 얻기도 했다.

앞서 2013년 12월에는 영'호남 지역갈등 해소를 위해 '동서화합 포럼'을 결성, 헌정 사상 처음으로 경북 국회의원들의 전남 신안 김대중 대통령 생가 방문, 전남 국회의원들의 경북 구미 박정희 대통령 생가 방문을 주도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경북도지사 출마를 선언하면서 자신이 10년간 맡아 온 김천시당협위원장직, 당 최고위원직, 국회의원직을 미련 없이 내려놓는 등 승부처마다 자신을 던지는 승부사이기도 하다.

지난 대선 때는 당 사무총장을 맡아 대선을 진두지휘하면서 퇴근 없이 당사에서 한 달간 간이침대에서 쪽잠을 자며 숙식을 해결, '이철우답다'는 평가를 듣기도 했다.

이 당선인은 평소 '언제 어디서든 주인의식을 갖고 내 일처럼 일하라'는 뜻의 수처작주(隨處作主), '평소 덕을 베풀면 따르는 이웃이 있어 외롭지 않다'는 덕불고 필유린(德不孤 必有隣)을 좌우명으로 삼고 있다.


학력 및 주요 경력
-1955년생
-김천고. 경북대 사범대 수학교육과 졸
-연세대 행정대학원 정치학 석사

-경북 상주 화령중, 의성 단밀중 ‧ 신평중 교사
-경북 정무부지사(민선 1, 2기)
-제18·19·20대 국회의원, 국회정보위원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사무총장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