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 "북, 막연한 비핵와 내주고 훈련 중단 받아내"…김정은 정상회담 승리자 평가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두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승리라는 주요 외신의 평가가 잇따르고 있다.

김 위원장이 이번 회담에서 막연한 비핵화 약속을 대가로 미국으로부터 한미연합훈련 중단 등 상당한 양보를 얻어낸 것은 물론 국제사회에서 미국과 동등한 지도자로서의 정당성까지 확보했다는 것이다.

미국 CNBC는 13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모두 이번 회담을 성공적이라고 자평하고 있지만 많은 전문가는 김 위원장을 “진정한 승자”라고 본다고 전했다.

데이비드 에이델먼 전 싱가포르주재 미국대사는 트럼프 대통령은 불완전한 성과를 얻은 것 같다면서 반대로 “김 위원장은 A+”라고 평가했다. 영국의 위기관리 전문기업인 ‘메이플크로프트’의 아시아 연구 책임자 미하 흐리베르니크도 “김정은이 거의 실체가 없는 것을 대가로 미국으로부터 다수의 양보를 얻어내며 확실한 승자로 떠올랐다”고 진단했다.

시장정보기관 ‘IHS 마킷’의 아시아태평양 국가 부책임자 앨리슨 에번스는 이번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은 “암묵적으로 북한을 사실상의 핵무기 보유국으로 인정하고 있다”고 했다.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도 이번 북미정상회담은 “의문의 여지 없이 김정은과 그의 북한 정권의 승리”라고 평가했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한미연합훈련 중단이라는 중대한 양보를 했고, 주한미군 철수에 대한 바람도 언급했다”면서 그러나 “김 위원장은 미국이 요구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는 물론 북한 정권의 범죄행위에 대한 어떤 변화도 약속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미국 인터넷 매체 ‘복스’ 역시 이번 북미정상회담의 ‘최대 승자’로 김 위원장을 꼽으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승자인 동시에 패자’, 한국은 ‘패자’라고 평가했다.

이 매체는 김 위원장은 아무것도 포기하지 않고 선전전에서 승리한 것은 물론 미국으로부터 한미연합훈련 중단이라는 약속을 얻어냈다면서 “이는 놀라운 외교적 대성공”이라고 표현했다.

이 매체는 한국에 대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12일 기자회견에서 밝힌 한미연합훈련 중단 방침을 사전에 알지 못했다면서 이는 동맹인 미국에 대한 신뢰를 약화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