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한미 연합훈련 않겠다" 중단 방침 재확인…'기자 회견 내용 불변' 못 박아

북한과 선의의 협상 전제…백악관은 '트럼프 발언' 해명, "대규모 아닌 통상 훈련 계속"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한미연합훈련 중단 방침과 관련, "우리가 북한과 선의(in good faith)로 협상을 진행하는 한, 한미연합훈련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 폭스뉴스 앵커 션 해티니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전날 기자회견에서 밝힌 한미연합훈련 중단 방침에 대해 이같이 설명함으로써 중단 방침이 확정된 계획임을 재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무기 프로그램 해체에 나설 것으로 믿는다면서 "우리는 이제 북한 비핵화 과정을 시작할 것이다. 김 위원장이 사실상 즉각적으로 (비핵화를) 시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은 비핵화를 해야 하며 그(김정은)도 그 점을 이해하고 있었다"며 "그는 완전히 이해하고 있었다. 이견을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김 위원장의 미국 방문 가능성 등에 대해 "김 위원장이 적절한 시기에 틀림없이 백악관에 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기자회견에서도 김 위원장이 자신의 백악관 방문 요청을 수락했으며 자신도 "적절한 시기에 평양을 방문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강한'(strong), '훌륭한'(great), '유쾌한'(funny), '똑똑한'(smart) 등의 다양한 긍정적 수식어를 동원해 김 위원장을 평가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는 매우 좋은 성격을 가지고 있다. 그는 유쾌하고 아주, 아주 똑똑하다"며 "그는 훌륭한 협상가이고, 아주 전략적인 사람"이라고 치켜세운 뒤 "우리는 처음부터 아주 잘 어울렸다"고 말했다.

이번 인터뷰는 북미정상회담이 끝난 직후 싱가포르 현지에서 이뤄졌으며, 미국 동부시간으로 12일 오후 9시에 방송됐다.

한편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하겠다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 백악관이 한미 간 통상적 훈련은 계속하되 대규모 연합훈련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백악관의 한 관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전날 발언을 해명하면서 이같은 입장을 내놨다.

한국과 미국은 매일 이뤄지는 공조 외에 폴이글, 맥스선더, 을지프리덤가디언과 같은 대규모 연합훈련을 치르고 있다.

한반도에 주둔한 약 2만8천500명의 미군을 강화하고 한국군과의 효율적인 공조를 강화하는 이들 훈련에는 수천명의 군인과 항공기가 참가한다.

일단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따라 오는 8월로 예정된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을 비롯한 한미연합훈련은 북미대화가 진행되는 동안에는 중단되는 쪽으로 가닥이 잡힐 것으로 보인다.

한미 군 당국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연합훈련 중단 발언 이후 긴급 협의 채널을 가동해 연합훈련 계획을 변경하는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13일 전해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한국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정확한 의도를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제시한 방향과 다르게 가기는 어려울 것 같다"며 한미연합훈련 중단 가능성을 시사했다.

매년 8월 하순에 개최되는 UFG 연습은 2주일 동안 진행된다. 전반부에는 한반도 유사시에 대비한 정부 연습이, 후반부에는 한미연합훈련이 각각 실시된다. 워게임 형식의 지휘소훈련(CPX) 중심이어서 통상 미군 전략자산이 참여하지는 않았다.

북한은 UFG 연습에 대해 "북침전쟁 소동"이라고 비난하면서 집요하게 중단을 요구해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