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2019 대구국제바디페인팅 페스티벌

 

아시아 유일의 바디페인팅 축제인 '2019 대구 국제바디페인팅 페스티벌'이 24·25일 두류공원 야외음악당에서 열렸다. 올해는 20개 나라 200여 명의 아티스트들이 참가해 인체를 캔버스 삼아 화려한 색채예술 작품을 선보였다. 판타지 메이크업 부문에 출전한 영국 작가가 무대에 오를 모델을 향해 선풍기를 틀어주고 있다.

 

아시아 유일의 바디페인팅 축제인 '2019 대구 국제바디페인팅 페스티벌'이 24,25일 두류공원 야외음악당에서 열렸다. 올해는 20개 나라 200여 명의 아티스트들이 참가해 인체를 캔버스 삼아 화려한 색채예술 작품을 선보였다. 판타지 메이크업 부문에 출전한 작가와 모델이 무대에 오를 준비를 하고 있다.

 

아시아 유일의 바디페인팅 축제인 '2019 대구 국제바디페인팅 페스티벌'이 24,25일 두류공원 야외음악당에서 열렸다. 올해는 20개 나라 200여 명의 아티스트들이 참가해 인체를 캔버스 삼아 화려한 색채예술 작품을 선보였다. 관객들이 작가가 모델의 몸에 페인팅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아시아 유일의 바디페인팅 축제인 '2019 대구 국제바디페인팅 페스티벌'이 24,25일 두류공원 야외음악당에서 열렸다. 올해는 20개 나라 200여 명의 아티스트들이 참가해 인체를 캔버스 삼아 화려한 색채예술 작품을 선보였다. 경연한 참가한 작가가 모델의 몸에 이미지를 그려넣고 있다.

아시아 유일의 바디페인팅 축제인 '2019 대구 국제바디페인팅 페스티벌'이 24,25일 두류공원 야외음악당에서 열렸다. 올해는 20개 나라 200여 명의 아티스트들이 참가해 인체를 캔버스 삼아 화려한 색채예술 작품을 선보였다. 관객들이 판타지 메이크업 모델과 사진을 찍고 있다.

 

아시아 유일의 바디페인팅 축제인 '2019 대구 국제바디페인팅 페스티벌'이 24,25일 두류공원 야외음악당에서 열렸다. 올해는 20개 나라 200여 명의 아티스트들이 참가해 인체를 캔버스 삼아 화려한 색채예술 작품을 선보였다. 경연한 참가한 작가가 모델의 몸에 이미지를 그려넣고 있다.

 

아시아 유일의 바디페인팅 축제인 '2019 대구 국제바디페인팅 페스티벌'이 24,25일 두류공원 야외음악당에서 열렸다. 올해는 20개 나라 200여 명의 아티스트들이 참가해 인체를 캔버스 삼아 화려한 색채예술 작품을 선보였다. 판타지 메이크업 부문에 출전한 한 모델이 관객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관련기사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