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문화예술회관, 미디어 창의도시 광주와 교류 공연 진행

대구시립무용단의 작품 '조율' 연습 장면. 대구문화예술회관 제공 대구시립무용단의 작품 '조율' 연습 장면. 대구문화예술회관 제공

 

대구문화예술회관은 유네스코 음악 창의도시 대구를 대표해 미디어 창의도시 광주와 교류 공연을 진행한다.

그 첫 번째로 대구시립무용단(김성용 예술감독 안무)과 광주의 미디어 아티스트 권병준이 협업해 만든 미디어아트와 무용의 융복합 퍼포먼스 '조율'을 유튜브 채널 광주문화재단 TV를 통해 광주 지역 관객과 만난다.

이 작품은 애초 지난달 26일 광주비엔날레 개막에 맞추어 공연할 예정되었으나 코로나19로 개막일이 4월 1일(목)로 연기되면서 유튜브 채널로 송출하게 됐다.

빛과 그림자를 이용한 실험적 퍼포먼스 '조율'은 '무대 위 전시, 무대 안 관객'이라는 빛으로 조율된 허물어진 경계와 새로운 경계를 함께 표현한 작품이다. 극장 막 뒤의 무대를 전시장처럼 무대 위에서 관객들이 직접 무용수들이 만들어내는 24개의 빛과 그림자의 즉흥적 움직임을 권병준이 연주하는 음악과 함께 감상할 수 있는 공연이다.

광주문화재단은 이번 교류의 답례로 하반기 대구에서 열리는 '유네스코 창의도시 대구포럼'과 '유네스코 대구음악제', '대구사진비엔날레' 행사 기간 중 미디어아트 작품을 공연한다.

김형국 대구문화예술회관장은 "코로나19로 계획했던 유네스코 창의도시 간의 교류가 활발하지 못했다"며 "이번 공연을 계기로 음악을 기초로 다른 장르의 지역 예술가들과도 협업해 타 유네스코 창의도시와 함께 상생할 수 있는 기회를 넓히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