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와 싸우는 의료진·환자에 음악으로 건네는 응원

바이올리니스트 원형준 등 27일 대구1생활치료센터서 치유음악회

바이올리니스트 원형준. (사)린덴바움 제공 바이올리니스트 원형준. (사)린덴바움 제공

(사)린덴바움 오케스트라 예술감독인 바이올리니스트 원형준이 경북 출신 첼리스트 서수민과 함께 오는 27일 오전 10시 30분 경북대병원이 운영하고 있는 대구1생활치료센터(중앙교육연수원)에서 치유음악회를 연다.

코로나19 확진으로 장기간 격리된 환자들과 의료진 등 150여 명을 대상으로 음악을 통한 치유를 선사하기 위해 마련됐다.

두 사람은 바하, 글리에르, 헨델 할보슨 등 아름다운 음악을 선사할 예정이다. 격리자들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기 위해 각 베란다에서 연주를 감상하게 된다.

원형준은 "코로나 바이러스 최전방에서 고군분투하는 의료진, 공무원, 격리자 분들께 음악을 통해 힐링이 전달되어 감사하다"고 했다. 서수민은 "내가 자라온 지역이 이제는 희망의 도시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린덴바움은 '함께 이겨낼 수 있다'는 믿음으로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코로나19 최전선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의 헌신에 감사를 표하고 환자들의 쾌유를 응원하고자 음악을 통한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다.

문의는 린덴바움 사무국(02-546-5506).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