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올리니스트 이예찬, 40번째 독주회 '가을 인사'

바이올리니스트 이예찬(대구가톨릭대 관현악과 교수)이 9워 3일 오후 7시 30분 대구콘서트하우스 챔버홀에서 40회 독주회를 연다. 바이올리니스트 이예찬(대구가톨릭대 관현악과 교수)이 9워 3일 오후 7시 30분 대구콘서트하우스 챔버홀에서 40회 독주회를 연다.

바이올리니스트 이예찬(대구가톨릭대 관현악과 교수)이 9워 3일 오후 7시 30분 대구콘서트하우스 챔버홀에서 40회 독주회를 연다.
이예찬은 빈 국립음대와 이화여대를 졸업했으며 비인 국립음대 심포니 오케스트라 악장과 이화여대 오케스트라의 악장을 역임했다. 1996년에는 독일 다름슈타트 국제 현대음악제에서 연주자에게 주는 최고상인 크라니히슈타인 상을 수상한 바 있다. 그는 1995년 서울 독일문화원에서 B.Bartok의 무반주 소나타를 찬국 초연하면서 첫 무반주 현대음악 독주회를 시작해 총 7회의 무반주 바이올린 독주회를 가졌다. 지난해에는 벨라 바르톡의 작품만으로 독주회를 열어 바르톡에게 헌정했는데 두 개의 작품을 한국 초연했다.
이번 40회 독주회를 맞아 이예찬은 쌍둥이 자매인 작곡가 이혜성(가천대 교수)이 그에게 헌정한 작품 '기도Ⅱ'를 세계 초연한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