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오페라하우스 렉처오페라 시리즈, '카르멘'

대구오페라하우스가 지난해 제작한 렉처 오페라 '사랑의 묘약' 공연 장면. 대구오페라하우스 제공 대구오페라하우스가 지난해 제작한 렉처 오페라 '사랑의 묘약' 공연 장면. 대구오페라하우스 제공

대구오페라하우스는 8월 16일(금)과 17일(토) 렉처 오페라 '카르멘'을 별관 소극장 카메라타 무대에 올린다.

대구오페라하우스가 제작한 해설이 있는 렉처 오페라 시리즈의 네번째인 이번 공연은 국립오페라단의 '마술피리'와 제10회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의 '코지 판 투테'를 연출한 이혜영 연출가, 대구오페라하우스 음악코치 김진민의 반주로 진행되며, 메조소프라노 임이랑(카르멘 역), 테너 김동녘(돈 호세 역), 소프라노 이미영(미카엘라 역), 바리톤 이준학(에스카미요 역)이 출연한다.

비제의 오페라 '카르멘'은 '투우사의 노래', '하바네라', '당신이 던져준 이 꽃' 등의 대중에게 유명한 아리아로 구성돼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공연되는 오페라 중 하나다. 대구오페라하우스는 11월 15일과 16일 베르디의 '리골레토'를, 12월 20일과 21일에는 슈베르트의 작품을 번안한 '겨울 나그네'를 무대에 올릴 예정이다.

배선주 대구오페라하우스 대표는 "해설과 함께하는 소극장 오페라 공연기획 및 제작으로 오페라 전문 극장으로서의 역할을 제고하고 시민들에게 더 가까이 누리는 오페라의 행복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전석 2만원, 053)666-6170.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