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향 정기연주회, 클라라 주미 강과 협연

줄리안 코바체프 상임지휘자 줄리안 코바체프 상임지휘자

대구시립교향악단의 '제454회 정기연주회'가 3월 15일(금) 오후 7시 30분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에서 열린다.

이번 정기연주회는 대구시향의 음악감독 겸 상임지휘자 줄리안 코바체프가 지휘봉을 잡고, 바이올리니스트 클라라 주미 강과의 협연과 슈베르트 교향곡, 지역 원로 작곡가 우종억의 창작관현악곡을 무대에 올린다.

첫 무대는 40년 전 대구시향 '제86회 정기연주회'에서 작곡자 우종억의 지휘로 연주된 바 있는 오케스트라를 위한 음악 '운율'로 연다. 우종억은 1964년 대구시향 창단 멤버이자 트럼펫 수석이었고, 부지휘자를 거쳐 1979년부터 1986년까지 제2대 상임지휘자로 대구시향의 기틀을 다졌다. '운율'은 1977년에서 1978년에 걸쳐 우종억이 일본 도쿄 유학시절에 작곡한 작품으로, 궁중의식에서 연주된 전통음악인 아악(雅樂)을 새롭게 표현한 곡이다.

클라라 주미강 클라라 주미강

이어 클라라 주미 강이 세계 3대 바이올린 협주곡으로 불리는 브람스의 '바리올린 협주곡'을 들려준다. 클라라 주미 강은 2010년 센다이 콩쿠르와 인디애나폴리스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을 거뒀고, 마린스키오케스트라,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오케스트라, 스위스 로망드오케스트라, 일본 NHK심포니, 서울시향 등 국내외 오케스트라와 협연했다. 현재 유럽, 아시아 등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고 있다.

공연의 대미는 슈베르트의 마지막 교향곡, 제9번 '그레이트'로 장식한다. 슈베르트의의 섬세하고 여성적인 작품 분위기에서 벗어나 베토벤을 연상시키는 역동적이고 남성적인 에너지로 가득하다. 총 4악장으로, 작곡 당시 머물렀던 그문덴과 가슈타인에서 느낀 자연의 에너지가 담긴 1악장에 이어 동유럽의 겨울을 연상시키는 음울함이 2악장에 드러난다. 장대한 교향적 스케르초를 3악장에서 선보이고, 4악장에서는 바이올린 군의 반복적인 음형 속에 가곡풍의 선율이 흘러나온다.

작곡가 우종억 작곡가 우종억

줄리안 코바체프 상임지휘자는 "슈베르트의 '그레이트' 교향곡은 50분 남짓의 대곡이자, 가곡이 아닌 교향곡 작곡가로서도 뛰어난 자질을 보인 슈베르트의 위대함을 느낄 수 있는 작품이다. 또 작곡가 우종억의 '운율'은 작곡자나 대구시향 모두에게 뜻깊은 작품이고, 이번 정기연주회를 통해 관객들에게 다시 소개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R석 3만원, S석 1만6천원, H석 1만원. 053)250-1475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