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소방, 전국 소방기술경연대회 종합우승

최강소방관 경기에서 1·3위, 화재진압 분야 2위

전국소방기술경연대회 출전 대원들이 화재 진압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전국소방기술경연대회 출전 대원들이 화재 진압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소방본부가 전국소방기술경연대회에서 종합우승했다.

경북소방본부는 16~24일 소방청 주최로 천안 중앙소방학교(화재, 구조, 최강), 세종컨벤션센터(구급)에서 펼쳐진 제33회 전국소방기술경연대회에서 2016년 이후 4년 만에 종합우승을 탈환했다.

소방기술경연대회는 재난대응기술 연마, 체력 단련을 통한 현장대응 능력을 향상하고 시·도 간 정보 교류, 우호 증진을 위해 전국에서 선발된 선수들이 4개 분야 5개 종목에서 기량을 펼치는 장이다.

경북소방본부는 5월 자체 선발대회를 거쳐 화재진압(영주), 구조(의성), 구급(안동), 최강소방관(영주, 성주, 포항남부) 대표선수를 선발했다. 이후 고강도 훈련을 한 결과 팀 종목인 화재진압 분야에서 2위, 경연대회의 꽃이라 불리는 개인종목인 최강소방관 경기에서 1위와 3위에 올라 종합우승을 달성,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경북도는 28일 이철우 경북도지사, 남화영 소방본부장, 관계자와 선수 등 30여 명이 참석한 대회 성과보고회를 열었다. 이날 유공 선수 8명에 대한 특별승진 임명, 전국소방기술경연대회 종합우승기 전달식을 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종합우승으로 경북의 영예를 드높인 경북소방본부 선수단, 관계자의 노고에 감사하다"면서 "앞으로 소방기술 개발과 끊임 없는 훈련을 통해 도민에게 한발 앞선 소방서비스 제공, 안전경북 실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