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로공사, 고속도로 의인 15명 선정

고속도로 사고현장 인명구조·2차사고 예방 등에 공헌한 이들에게 포상금과 감사패 수여

한국도로공사 로고 한국도로공사 로고

한국도로공사(사장 김진숙)와 고속도로장학재단(이사장 진규동)은 지난해 7월 1일부터 올해 6월 30일 사이 고속도로 사고 현장 인명구조 및 2차 사고 예방 등에 공헌한 김동환 씨 등 15명에게 '2020년 고속도로 의인상(義人賞)'을 수여한다고 16일 밝혔다.

김동환 씨는 지난해 11월 중앙고속도로 칠곡IC 인근에서 사고로 연기가 새어나오는 차량을 발견, 의식을 잃은 운전자를 구조한 뒤 후방에서 교통통제에 나서는 등 2차 사고를 예방했다.

또 중부내륙고속도로 문경휴게소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는 화물차 기사에 응급처치를 해 인명 구조에 이바지 한 손창현 씨 등 14명이 함께 선정됐다.

포상금은 등급별로 1천만 원에서 100만 원이 지급된다. 올해는 2등급 1명, 3등급 6명, 4등급 2명, 5등급 6명이 최대 700만 원의 포상금과 감사패를 받는다.

고속도로 의인상은 2018년 제정됐으며, 현재까지 총 20명이 6천800만 원의 포상금을 받았다. 진규동 고속도로장학재단 이사장은 "남다른 희생정신으로 이웃을 구하기 위해 뛰어든 시민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