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지사 특별기고] 원희룡 지사, '힘내라, 대구경북'

제주에서 첫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21일 오전 원희룡 제주지사가 제주 첫 확진자 발생에 따른 위기극복 내용이 담긴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에서 첫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21일 오전 원희룡 제주지사가 제주 첫 확진자 발생에 따른 위기극복 내용이 담긴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친애하고 존경하는 대구·경북민들께!

제주의 상황을 챙기는 와중에도 날마다 대구·경북을 봅니다. 스스로에게 감옥 같은 격리생활을 강요해야 하는 시민들, 자신의 안위는 아랑곳 않고 바이러스와 사투를 벌이다 쪽잠을 청하는 의료진들, 활기를 잃고 텅 빈 거리…그 얼마나 힘이 드십니까? 또 얼마나 외로우십니까?

제주에서 네 분만 아파도 이토록 긴장되고 속이 타들어가는데, 대구·경북민들이 겪는 그 고난에 얼마나 큰 상처가 남았을지 가늠하기조차 어렵습니다. 대구시장님 말씀대로 이렇게 사면이 초가지만, 이 전쟁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는 대구·경북민들의 절제되고 결연한 모습이 바다를 건너 전해집니다. 제 눈시울이 붉어집니다. 그저 미안하고 고마운 마음뿐입니다.

부디 힘을 내십시오. 여러분 곁에는 우리 모두의 존재이유이자 희망인 가족이 있습니다. 그리고 여러분들을 걱정하며 함께 싸우겠다는 대한민국이 있습니다. 늘 그러했듯이 대구·경북은 지금 당당하고 용감하게 어려움을 이겨내고 계십니다. 대구·경북은 대한민국의 역사를 열어왔습니다. 암울한 일제강점기, 애국독립운동의 불꽃이었습니다. 1960년 2월 28일 우리나라 최초의 민주화운동으로 나라의 운명을 개척하기도 했습니다. 산업화의 위대한 성취, 그 또렷한 주역이 대구의 시민, 경북의 도민임을 우리는 잘 알고 있습니다. 이제는 그런 힘으로 자신과 타인을 지키는 성숙함을 빚어내고 있습니다. 이 고통과 슬픔을 이겨낸 대구·경북의 용기는 대한민국 재도약의 든든한 자산이 될 것입니다.

대구·경북민들의 분투를 보며 저도 용기를 내고 우리 도민들도 힘을 냅니다. 안부가 걱정되고 또 조금이라도 응원이 될까하여 대구의 지인에게 가끔 전화를 합니다. 그 지인 또한 스스로 자가격리 하여 2주의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좀 답답하기는 하지만 잘 이겨낼 것이라고 오히려 저와 제주를 걱정해 줍니다. 애써 쾌활한 웃음을 제게 보내줍니다.

아무리 어둡고 기나긴 터널에도 반드시 끝은 있기 마련입니다. 이제 거의 다 왔습니다. 조금만 더 힘을 내시면 곧 그 터널의 끝이 보일 겁니다. 더 안전하고 나은 내일에 대한 희망은 언제나 대구·경북민 여러분과 함께 합니다. 희망은 태양과도 같습니다. 눈에 보일 때만 태양을 믿으면, 밤을 견디기 어려운 법입니다. 이 밤을 견뎌내고 내일의 태양을 맞이하는 대구·경북은 어느새 더 성숙하고 강한 대구·경북이 되어 있을 것입니다.

봄이 왔습니다. 빼앗긴 들에도 어김없이 왔던 그 봄이 성큼 찾아들었습니다. 봄 햇살은 대지의 응원가입니다. 한라산에 쏟아지는 햇살을 70만 제주도민의 마음을 담아 보냅니다. 대구·경북의 전쟁은 승리할 것입니다. 그 걸음걸음, 대구·경북의 동맹군, 우리 제주가 할 수 있는 모든 마음을 다하겠습니다.

힘내라 대구·경북! 힘내라 대한민국!

제주에서 원희룡 드림.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