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친여·좌파 인사 포상 잔치판 벌인 광복회, 김원웅 회장 물러나야

보훈 단체인 광복회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에게 '독립운동가 최재형상(賞)'을 줬다가 여론 뭇매를 맞고 있다. 임기 내내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갈등으로 국민들에게 극도의 피로감을 안겨준 추 전 장관이 수상자로 결정된 것 자체가 논란거리인데, 최재형상 사업 추진 과정에서 드러난 광복회 행태에 최재형 선생이 지하에서 통탄할 것만 같다.

광복회는 (사)독립운동가 최재형 기념사업회가 동명(同名)의 상을 제정해 시상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렇다 할 협의도 없이 최재형상 사업을 시작했다. 최소한의 도의와 염치가 있다면 그럴 수 없다. 추 전 장관 수상 논란 등이 일자 한때 광복회는 최재형상 사업을 아예 접겠다는 의사를 최재형 기념사업회에 내비치기도 했다는데 애국지사 선양 사업이 무슨 애들 장난도 아닌데 가볍기 짝이 없다.

이것 말고도 광복회는 '우리시대 독립군' '단재 신채호상' '역사정의실천 정치인·언론인·기업인상' 등 여러 명목의 상을 만든 뒤 친여·좌파 인사들에게 포상 잔치를 벌였다. 총 77명의 수상자 가운데 만화가 단체 수상자 33명을 빼고 나면 민주당 관련 인사의 비중이 60%대나 된다고 하니 기가 막힐 노릇이다.

광복회는 법률상으로도, 정관상으로도 정치 활동을 해서는 안 되며 설립 이후 비교적 이를 잘 지켜왔다. 하지만 친여 인사인 김원웅 씨가 2019년 6월 회장에 당선된 이후 온갖 정치적 편향성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김 회장은 "미국과 한국은 동맹국이 아니다" "6·25전쟁의 구조적 원인은 미국에 있다" "이승만은 친일파와 결탁했다"는 등의 발언으로 온갖 논란을 불러일으키면서 광복회를 이념 전쟁의 한가운데로 몰아넣은 장본인이다.

김 회장은 독립운동가와 그 후손 8천300명을 회원으로 둔 광복회를 이끌 자격이 없음이 이미 드러났다. 정파적 편향성과 이념 논란이 끊이지 않는 광복회를 예전의 모습으로 되돌려 놓는 것이 시급하다. 이를 위해 김 회장은 광복회장 자리에서 한시라도 빨리 물러나야 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