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태의 세상속의 종소리] '오늘도 무사히’

이재태 경북대 의대교수

 

'오늘도 무사히'(왼쪽)와 '어린 사무엘' '오늘도 무사히'(왼쪽)와 '어린 사무엘'
이재태 경북대 의대교수 이재태 경북대 의대교수

1970, 80년대 버스와 택시에는 '오늘도 무사히'를 기도하는 소녀 그림이 걸려 있었다. 그 시절 이발소 그림으로 유명했던 프랑스의 국민화가 밀레의 '만종'이 하루를 마무리한 농부 부부가 해 지는 들판에서 감사의 기도를 드린 것이었다면, 이 그림은 출근길 승객들이 평화로운 하루를 기원하는 상징이었다.

가족들은 이 그림으로 아빠의 안전을 빌었고, 기사분도 가족들의 사랑을 떠올리며 조심스럽게 운전대를 잡았다. 어린 소녀가 기도하는 이 그림의 원본은 영국 화가 조슈아 레이놀즈의 종교화인 '어린 사무엘'(1776년 작)이다. 그림의 주인공은 소녀가 아닌 사무엘이란 남아인 것이다. 그림은 제사장에게 맡겨진 어린 그가 혼자 자다가 하느님의 음성을 들은 후에 경황 없이 기도하는 모습이다.

구약 성서 '사무엘서'로 유명한 사무엘은 이스라엘 왕국의 지도자이자 선지자로서 널리 존경받는 인물이다. 그는 사울을 이스라엘 민족 최초의 왕으로 옹립하였고, 후일 양치기 소년 다윗을 왕위에 올림으로써 이스라엘 왕권을 확립시킨 사람이기도 하다. 산악 지대에 살던 그의 어머니 한나는 아기를 낳지 못하자, 잉태하게 해 주신다면 그를 주님께 바치겠다고 서원 기도를 드렸다.

애절한 기도의 결과로 주어진 아들이 사무엘이다. 한나는 어린 아들을 성전에 바쳤고, 제사장 엘리가 사무엘을 양육하였다. 사무엘은 제사장을 도우며 성장하였고, 장성한 후에는 정치 종교적 지도자가 되어 이웃 강대국인 블레셋 사람들의 압박으로부터 이스라엘 민족을 구했다. 기독교 문화권에서는 사무엘은 신실하게 기다리며 기도한 결과로 얻은 귀한 아들이어서 인기 있는 남아의 이름이고, 우리나라에도 '삼열'(三悅)이란 기독교식 이름이 많다.

우리의 생활이 윤택해지고 자가용 이용이 증가하자 '오늘도 무사히'를 기도하는 소녀는 점차 우리 시야에서 사라져 갔다. 그러나 국민들의 기억에서 잊힌 것은 아니었다. 2015년 광복 70주년을 맞아 모 언론사가가 기획 보도한 '국민들이 기억하는 우리나라의 추억의 물품'에 선정되었다. 해방 후의 혼란과 이어진 전쟁으로 일상이 불안하던 그 시절, 안전보다는 생계가 우선이었던 급속 성장의 시대를 살던 우리 국민들의 심정을 잘 반영하는 그림이 아니었을까?

기도하는 소녀 도자기 종, 13 cm 기도하는 소녀 도자기 종, 13 cm

 

간절하게 기도하는 세 어린이는 1950년대 일본에서 만들어 수출했던 '오늘도 무사히' 도자기 종이다. 다양한 인종의 용광로인 미국의 상황을 고려하여 기도하는 백인 소년 소녀에 아프리카계 소녀도 동참시켰다. 아마도 '어린 사무엘' 그림에서 영감을 얻어 만든 미국판 '기도하는 어린이' 종이었을 것이다. 이 도자기보다 10여 년이 지나 유행했던 우리의 기도하는 소녀 그림도 여기에서 유래한 것인지도 모르겠다.

코로나19, 물난리, 태풍으로 힘들고 지루한 시간이 계속되고 있다. 조상들은 역병과 재해가 반복되면 하늘이 노했다며 근신하며 용서를 빌었다. 평범한 가정의 식탁 위에 놓였을 아기 인형들이 올리는 기도의 종소리를 통해 모두에게 평화로운 일상이 올 수 있기를 기원해 본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