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간부들은 ‘오보’ 나간 줄 몰랐다는 KBS의 변명, 누가 믿겠나

KBS 18일 뉴스 화면. KBS 방송화면 캡처 KBS 18일 뉴스 화면. KBS 방송화면 캡처

'검언 유착' 오보 사태를 규명하기 위해 지난달 30일 열린 KBS의 노사 간 공정방송위원회에서 사측은 오보는 기사 작성부터 데스킹 과정까지 법조팀이 했다고 주장했다. 보도국 간부들은 일절 모르는 채 법조팀이 멋대로 기사를 내보냈다는 것이다. 수용할 수 없는 변명이다. 책임 회피 아니면 '진상 규명' 회피라고 할 수밖에 없다.

공정방송위에서 사측은 "(기사) 발제도 법조팀에서 이뤄진 것이고 지시를 해서 만들어진 리포트가 아니다"며 "사회부장, 사회재난주간도 제대로 보고받지 못한 상황에서 나갔다"고 했다. 주말이어서 법조팀장이 기사 출고를 맡았고 사회부장이나 사회재난주간 등 관리직을 거치지 않은 채 방송이 나갔다는 것이다.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되는 소리다. 정상적인 언론사라면 단 1단짜리 기사도 이런 식으로 내보내지 않는다. 그런데 문제의 오보는 '채널A 이동재 전 기자와 한동훈 검사장이 4월 총선을 앞두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신라젠 주가 조작 연루 의혹을 제기하자고 공모한 정황이 확인됐다'는, 경우에 따라서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거취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민감한 내용이다.

사측의 주장은 이런 '큰 기사'가 간부들이 전혀 모른 채 나갔다는 '비상식'을 믿으라는 것이다. 이를 두고 다른 언론사가 이런 해명을 한다면 KBS 사측은 믿겠느냐는 비아냥이 나온다. 시쳇말로 '너라면 믿겠느냐'는 것이다.

문제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오보가 나가기까지 전 과정을 알고 있는 취재진이 인사위원회에 회부됐다는 이유로 공방위에 참석하지 않은 것이다. 당사자가 참석을 거부한 것인가 아니면 불참을 지시받은 것인가. 노측의 주장대로 '진상을 감추려는 꼬리 자르기'라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

오보는 서울중앙지검 간부가 개입한 '청부(請負) 보도'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런 식으로 뭉갤 사안이 아니다. 노측은 반드시 진상을 규명해 국민 앞에 공개하기 바란다. 그것이 시청료를 내는 국민에 대한 도리이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