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일의 새론새평] 미국 대통령선거 예상

오정일 경북대 행정학부 교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오정일 경북대 행정학부 교수 오정일 경북대 행정학부 교수

3개월 후 미국 대통령선거가 있다. 대체로 언론은 조 바이든의 승리를 예측한다. 미국 내 모든 여론조사 결과를 제공하는 리얼 클리어 폴리틱스(Real Clear Politics)에 의하면 7월 셋째 주 기준 바이든이 도널드 트럼프에 8%포인트(p) 차이로 앞서 있다. 양자 대결에서 8%p는 작은 차이가 아니다. 선거에 따라 지지하는 정당이 달라지는 9개 주(州)의 경우 지지율 차이는 5.3%p이다. 정치적으로 중립적인 아이오와, 오하이오, 미시간, 위스콘신, 펜실베이니아주만을 보면 차이는 4%p로 줄어든다.

미국의 대통령선거 방식은 특이하다. 후보는 자신이 이긴 주에 배정된 대의원을 모두 가져간다. 대의원 수가 적은 주에서 크게 이기는 것은 의미가 없다. 작은 차이라도 대의원 수가 많은 주에서 이겨야 한다. 2016년 대통령선거에서 트럼프는 득표율은 낮았으나 더 많은 대의원을 확보해 당선되었다. 여론조사에서 확실하게 우세한 주를 바탕으로 계산한 대의원 수는 트럼프가 63명, 바이든이 118명이다. 현재 누구의 몫인지를 알 수 없는 대의원 수는 274명이다. 우연의 일치이지만 바이든이 확실하게 우세한 캘리포니아주를 제외할 경우 두 사람의 예상 대의원 수는 같다.

금년 3월 이후 트럼프는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경기 침체, 인종 갈등이라는 악재(惡材)에 시달렸다. 트럼프의 지지율은 이미 바닥을 친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률이 여전히 높지만 사망률은 낮다. 금년 3월 하루 2천 명이었던 사망자는 7월 기준 500명으로 감소했다. 백신과 치료제도 개발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미국 경제는 최악의 상황에서 벗어났다.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사라진 일자리의 3분의 1이 복구되었다. 금년 4월 45%까지 떨어졌던 전년 대비 자동차 1대의 연료 사용량이 6월 말 기준 90%로 회복되었다.

최근 실시된 워싱턴 포스트와 ABC의 여론조사에 의하면 바이든이 인종 갈등과 코로나바이러스에 잘 대응할 것이라는 응답이 많다. 그러나 "누가 미국 경제를 잘 운영할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47%가 트럼프를, 45%는 바이든을 선택했다. 바이든의 무역 정책은 트럼프와 다르지 않다. 바이든 역시 관세 부과를 통한 국내 산업 보호를 공약으로 내세웠다. 두 사람의 차이는 실업 대책에서 드러난다. 바이든은 실업 급여 지급과 부자에 대한 증세(增稅)를 주장한다. 미국 민주당의 주장대로 계속해서 방역을 강화하면 실업률이 높아지므로 실업 급여를 지급해야 한다. 이에 따라 증세가 불가피하다. 트럼프는 중소기업에 보조금을 지급해서 고용을 유지하려고 한다. 트럼프의 실업 대책은 코로나바이러스에 취약하지만 증세는 필요하지 않다. 이러한 정책적 대립은 트럼프에게 불리하지 않다.

미국 대통령선거의 초점이 트럼프라는 사실도 바이든에게 불리하다. 바이든은 유권자의 관심 밖에 있다. 워싱턴 포스트와 ABC의 여론조사에 의하면 트럼프 지지자의 72%, 바이든 지지자의 67%가 '트럼프' 재선을 위해 또는 재선을 막기 위해 투표한다고 응답하였다. 반면, 바이든 지지자의 24%, 트럼프 지지자의 21%만이 '바이든' 당선을 위해 또는 당선을 막기 위해 투표할 것이라고 하였다. 지지자의 응집력도 트럼프가 강하다. 같은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지지자의 70%가 반드시 투표하겠다고 응답하였다. 바이든 지지자의 경우에는 이 비율이 40%에 불과하다. 투표율이 높지 않은 미국 대통령선거에서 투표 의향은 당락(當落)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현재 시점에서 내가 판단한 트럼프의 재선 가능성은 50%이다. 변수는 두 가지이다. 하나는 코로나바이러스의 사망률이다.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사망자가 많을수록 트럼프의 재선 가능성은 낮아진다. 다른 하나는 실업률이다. 금년 11월까지 미국의 실업률이 코로나바이러스 이전 수준은 되지 않을 것이다. 실업률이 유권자가 허용할 수 있는 수준일 것인지가 관건(關鍵)이다. 미국 대통령선거는 지금부터 시작이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