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휴지 건전지 카스테라 값 10% 뜀박질

가격 인상 생활물가 전반 확대

올해 최저임금 인상을 기점으로 본격화된 가격 인상이 생활물가 전반으로 확대되고 있다.

식품과 외식에 이어 생필품까지 가격 인상이 잇따르면서 장바구니 물가 부담은 점점 커지고 있다.

25일 편의점 업계에 따르면 최근 인기 브랜드 휴지와 건전지가 최대 10% 가격 인상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크리넥스 각티슈 가격은 21일부터 2천원에서 2천100원으로 5% 인상됐다.

크리넥스 키친타월(4개들이) 가격은 3천800원에서 4천원으로 5.3% 올랐다.

삼립 허니카스테라 가격은 2천원에서 2천200원으로 10% 인상됐다.

다음 달 1일부터는 깨끗한나라 각티슈 가격이 1천800원에서 1천900원으로, 깨끗한나라 롤티슈(30개들이) 가격이 1만3천원에서 1만3천900원으로 각각 5.6%, 6.9% 인상될 예정이다.

벡셀 건전지(AA·AAA) 가격도 6월 1일 자로 2천원에서 2천200원으로 10% 오른다.

편의점 업체 관계자는 "원·부자재 가격 인상과 판매관리비(인건비) 인상을 이유로 해당 업체에서 가격 인상을 통보해왔다"고 말했다.

올해 최저임금 16.4% 인상으로 인건비 부담이 커지고 원자재 가격과 임대료 상승까지 맞물리면서 주요 소비재의 가격 인상이 이어지고 있다.

연초부터 최근까지 CJ제일제당, 해태제과, 크라운제과, 롯데제과, 코카콜라음료, 해태htb, 동아오츠카 등 식음료 업체는 즉석밥, 음료, 과자 등 제품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