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심상찮은 성서산단 가동률 저하, 경보음 울린 대구 경제

대구 경제의 전진기지인 성서산업단지에 불 꺼진 공장들이 늘어나고 있다. 원자재 가격 및 최저임금의 가파른 상승세로 휴폐업하는 공장들이 급증하면서 가동률도 71%로 뚝 떨어졌다. 대구 최대의 산업단지이자 지역내총생산의 33% 비중을 차지하는 성서산단의 가동률 저하는 대구 경제 침체와 동의어이기에 심각히 우려할 만한 일이다.

올해 1분기 성서산단의 가동률은 71.84%로 전분기보다 0.59%포인트(p) 떨어졌다. 2011~14년 75~76%를 기록한 이래 줄곧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는데 터널 끝이 안 보인다. 2015년 이후 3년 만에 2%p 하락하는 등 떨어지는 속도도 너무 가파르다.

대구의 주력 3대 업종인 섬유와 조립금속, 운송장비의 침체가 두드러지고 있는데, 특히 섬유는 62.37%로 전년 동기보다 4.89%p 급락했다. 산단 내 전체 근로자 수도 5만6천여 명에서 5만5천여 명으로 1천 명 이상 감소하는 등 고용 위축 현상도 심각하다. 대구 최대의 산단 상황이 이럴진대 지역경제가 좋을 리 없다.

성서산단의 가동률 하락은 원자재 가격의 상승과 보호무역주의에 따른 수출 부진, 최저임금 인상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생긴 결과다. 문제는 가동률 하락 추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정부는 이 상황을 엄중히 보고 할 수 있는 대책을 다 동원해야 한다. 대외 변수에 대한 대응은 기업 자체 몫이어서 정부 개입 여지가 거의 없지만, 노동 환경 등 분야에서는 정부 역할이 순기능을 할 수도, 역기능을 할 수도 있다.

그런 점에서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 기조와 주 52시간 근로 초과 금지 등은 속도 조절의 필요성이 있어 보인다. 정부는 이 제도가 이상적이라 할지 모르나, 중소기업과 종사자들의 고용 및 임금 여건을 더 어려운 처지로 내모는 부작용이 큼을 직시해야 한다. 성서산단의 심각한 가동률 저하와 고용 위축이 이를 방증한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