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한복 디자이너 이영희 별세

고 이영희 씨 고 이영희 씨

한복 디자이너 이영희 씨가 17일 오전 0시 40분께 별세했다. 향년 82세.

고 이영희 씨는 한 달 전 폐렴으로 입원했고 노환 등으로 병세가 악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1936년 대구에서 태어난 고 이영희 씨는 1976년 마흔에 뒤늦게 한복 디자이너 길로 들어섰다.

고 이영희 씨는 1980년 10월 한국의상협회 창립을 기념하는 한복 패션쇼에 참가하면서 패션쇼와 본격적으로 인연을 맺었다. 이듬해 1월 신라호텔에서 첫 개인 패션쇼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1993년 한국 디자이너 최초로 파리 프레타포르테 쇼에 참가해 주목받았다. 당시 고인이 선보인 저고리를 없앤 한복 드레스는 '저고리를 벗어 던진 여인'이라는 수식어를 달고 큰 반향을 일으켰다. 이후 2000년 뉴욕 카네기홀 패션 공연, 2004년 뉴욕 이영희 한복 박물관 개관, 2007년 워싱턴 스미스소니언 박물관에 한복 전시, 2008년 구글 캠페인 '세계 60 아티스트' 선정 등을 거치면서 세계적인 한복 디자이너로 우뚝 섰다.

빈소 삼성병원장례식장 17호. 발인 19일.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