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쪽지] 수두 환자 증가세…전염성 강해 영유아 어린이 특히 주의

수두 환자 증가세가 심상치 않다. 올해 4월까지만 해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 이상 수두 환자가 늘었다. 이맘때는 수두가 기승을 부리는 시기이니만큼 수두에 걸리지 않도록 더욱 유의할 필요가 있다.

최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 신고된 수두 환자 수(5월 9일 기준)는 2만4천993명. 올해 1~4월 신고된 수두 환자 수는 2만2천484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환자(2만223명)에 비해 약 11% 늘어난 수치다. 상반기에는 5월, 하반기에는 12월에 환자 수가 가장 많다는 점을 생각하면 환자 수는 훨씬 더 늘어날 수 있다.

수두는 잠복 기간을 지나 13~17일 후에 증상이 나타나는 바이러스 감염 질환. 약한 열이 나면서 온몸이 가렵고 발진과 물방울 모양의 물집(수포)이 생긴다. 물집에서 나오는 액을 만지거나 액이 공기 중으로 퍼지면서 바이러스가 전파된다. 감염자의 침을 통해서도 옮겨진다.

수두는 단체 생활을 하는 영유아와 초등학생에게서 많이 발생한다. 수두는 전염성이 강하기 때문에 수두에 걸린 아이는 피부에 생긴 물집에 딱지가 앉을 때까지 유치원이나 학교에 보내서는 안 된다. 물집이 터지면서 2차 감염이 발생할 우려가 있기 때문에 아이의 손톱도 짧게 깎아 피부에 손상을 주지 않도록 해야 한다.

백신 접종은 효과적인 수두 예방법. 질병관리본부는 생후 12~15개월 사이에 수두 예방백신을 접종하라고 권한다.

만 12세 이하 어린이는 가까운 보건소, 지정 의료기관에서 무료로 백신을 접종할 수 있다. 지정 의료기관은 질병관리본부 예방접종 도우미 홈페이지(https://nip.cdc.go.kr)에서 확인하면 된다.

수두와 같은 감염병에 걸리지 않으려면 개인위생 수칙을 지키는 것도 중요하다. 비누를 이용해 손을 자주 씻어야 한다.

손 소독제를 사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기침 예절을 지키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한다. 휴지나 옷소매로 입과 코를 가려 다른 사람에게 침 등 분비물이 튀는 일이 없도록 주의할 필요가 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