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은 보수표 10% 내외" 민주당, 보수 결집 가능성 촉각

영남권 선거 결과 신중론 지적

613 지방선거가 2개월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숨은 보수표, 이른바 '샤이 보수표'의 규모와 결집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당 지지율이 고공행진을 이어가면서 민주당 예비후보 가운데 누가 본선에 나서더라도 17개 광역단체장 선거 중 상당수를 이긴다는 여론조사가 적지 않지만, 여론조사에 잡히지 않는 숨은 보수표를 고려하면 실제 판세가 달라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현재 당내에서는 여론조사에 잡히지 않는 샤이 보수표를 10% 내외로 보는 관측이 많다. 정부와 민주당의 지지세가 압도적으로 우세한 상황이라 일부러 속내를 드러내지 않는 보수층이 10%가량은 된다는 것이다.

당 지방선거기획단 핵심관계자는 "대부분의 여론조사 응답률이 20%가 안 되는데 정부여당에 비판적인 유권자들은 조사에 많이 참여하지 않는다"면서 "숨은 보수표 10% 정도는 감안해야 한다"고 말했다.

당 관계자도 "숨은 보수표를 고려하면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이 현재보다 다소 높아지고, 민주당 지지자 가운데 성향이 오른쪽에 있는 분들은 떨어져 나갈 수 있다"면서 "실제 지지율은 민주당은 45% 내외, 한국당은 30% 정도로 봐야 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런 이유로 당내에서는 한국당 '텃밭'인 대구경북(TK)은 물론이고 이번에 역사적인 승리를 노리고 있는 부산경남(PK) 지역의 선거 결과도 더욱 신중하게 전망해야 한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역대 어느 때보다 부산시장과 경남지사 선거의 승산 가능성이 큰 것은 맞지만, 안심할 정도로 크게 유리한 상황은 아니라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부산 출신의 민주당 내 한 선거전문가는 "숨은 보수표는 상당수가 투표할 가능성이 있는 반면 민주당 지지층 중 청년층은 평균 투표율이 높지 않다"면서 "특히 암호 화폐 사태 등에서 봤듯이 청년층의 지지는 공고하지 않아 이슈에 따라 쉽게 떨어져 나갈 수 있기 때문에 민주당이 지금 이기고 있는 게임은 아니라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PK와 함께 '안희정 쇼크'의 직격탄을 맞은 충남을 비롯한 충청권은 물론 수도권중 경기도와 인천에서도 침묵하는 보수층이 적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있다. 이 때문에 당 일각에서는 지도부가 "막연한 낙관론으로 선거에 대응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연합뉴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