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가스안전공사의 '3년 뒤늦은' 합격자 통보

한국가스안전공사가 지난 2015~2016년 신입사원 공채 과정에서 면접 점수 조작 때문에 억울하게 탈락한 응시자 12명 가운데 8명을 구제하기로 결정했다. 내부 채용 비리로 인해 취업 문턱을 넘지 못한 피해자들이 뒤늦게 합격 통지를 받은 것이다. 전국 1천190개 공공기관과 공기업, 공직 유관단체 통틀어 부정 채용의 피해자가 원상회복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런 어처구니없는 사태는 당시 가스안전공사 박기동 사장이 채용 과정에 개입한 것이 발단이다. 박 전 사장은 인사담당자들과 공모해 면접 전형 결과표와 순위를 조작하는 수법으로 피해자들을 탈락시키고 대신 부정 합격자를 냈다. 나중에 이 사실이 밝혀지면서 박 전 사장은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돼 최근 징역 4년의 판결이 났다. 이번 합격 통보자들은 당시 부정 채용의 피해자로 특정된 데 따른 것이다.

지난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공공기관 채용 관련 특별점검 결과 전체의 80%인 946개 기관단체에서 모두 4천788건의 지적사항이 나왔다. 이 가운데 채용 비리 혐의가 짙은 한국수출입은행, 서울대병원, 국민체육진흥공단 등 68개 기관단체는 지난해 7월부터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 가스안전공사 경우처럼 한 점의 의혹이 남지 않도록 철저히 수사해 잘못을 바로잡아야 한다.

무엇보다 이번 사례는 앞으로 공공기관 채용 비리 피해자 구제의 본보기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현재 정부가 추산하는 부정 채용 피해자는 적게 잡아도 100명을 넘는다. 본분을 망각한 몇몇 공직자의 비리 때문에 청년들의 사회 진출이 몇 년씩 늦어졌고, 심적 고통 등 피해도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로 크다는 점에서 억울한 피해자가 더 이상 나오지 않도록 제도 개선을 서둘러야 한다. 비리 연루자의 범죄 사실 확인과 단죄는 말할 것도 없고, 피해자 확인과 구제에도 더 속도를 내는 게 정부의 도리다.

정부가 현재 공공기관'준정부기관의 채용 비리와 관련한 피해자 구제 등 대책을 마련 중이라니 반가운 일이다. 투명하고 공정한 채용 절차와 함께 피해자 구제 등 후속 조치도 조금의 시비가 일지 않도록 완벽하게 마무리해야 한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