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과 전망] 미투와 지방선거

6·13 지방선거를 3개월가량 앞두고 '미투 운동'이 정치권을 강타하고 있다. 충격적인 '안희정 추문'에 이어 정봉주 전 의원, 민병두 의원 등도 '미투 바람'에 휩쓸렸다. 해당자들이 더불어민주당 소속이어서 메가톤급 악재가 됐고 자유한국당에는 그만한 반사이익을 안길 수 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좌파가 더 많이 걸리면 좋겠다"고 말한 것은 그 발언의 저열성을 제쳐놓고라도 그러한 속셈을 드러낸 것일게다. 미투 운동의 가시권 내에 여야가 따로 있는 것은 아닐 것이며 이를 두고 선거의 유불리를 따지는 일은 정치의 본질을 외면하는 얄팍한 처사일 뿐이다. 피해자들의 아픔을 감싸 안고 더는 '권력형 성범죄'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 정치권 전체의 의무이다.

'미투 운동'은 거대한 해일처럼 휘몰아치고 있으며 혁명적 단계에 이르고 있다. 사회 각 분야 권력 구조 속에서 어둡고 상상치 못한 일들이 벌어졌으며 친근감 있고 존경받았던 유명인들의 추악한 민낯을 드러냈다. 평범한 사람들도 권력형 성범죄의 덫에서 자유롭지 않다. 여성의 지위가 과거보다 많이 나아졌다고 하지만, 실상은 고통 속에서 신음하는 현실이 버젓이 존재한다. '미투 운동'은 이처럼 일그러진 사회 구조를 뒤엎으려는 여성들의 거센 저항이다. 당황한 남성들이 여성들과 접촉을 최소화하는 해법을 찾고 있다는데 이는 조직 내에서 여성들을 따돌리는 또 다른 성차별임을 알아야 한다.

'미투 운동'은 '촛불 혁명'의 연장선에 있다고 할 수 있다. 촛불 혁명은 최고 권력의 불법에 대항해 떨쳐 일어났으며 공평과 공정, 정의를 지향했다. 평창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구성을 두고 여론이 들끓었던 것도 공정하지 못하다고 여겼기 때문이며 그러한 사회의식은 언제든 살아 숨 쉰다는 점을 보여줬다. 권력형 성범죄 역시 부당한 갑을 관계에서 빚어지는 불평등과 불의 속에서 일어난 불법으로 '미투 운동'은 여성들이 이에 더는 숨죽이고 지내지 않겠다는 선언이다. 촛불 혁명을 통해 새 시대를 연 우리 모두는 '위드 유'로 연대해야 한다. 우리 사회의 어머니, 아내, 누이, 딸들이 양성평등, 성차별 철폐의 세상 속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함께 손잡고 나가야 한다.

'안희정 추문'이 터졌지만 그렇다고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이 오르지도 않는다. 상대 악재에 반사이익을 얻는 것은 한계가 있으며 자신의 가치가 빛을 발해야 선거에서 승리할 수 있기 때문이다. '미투 운동'의 연루자가 어느 정당 소속인지가 영향을 미칠 수 있겠지만, 그것보다는 '미투 운동'에 대해 어떤 자세로 대처하는지 보고 지지 여부를 결정하는 흐름이 나타나고 있다. 한국당이 홍 대표의 발언에서 보듯 이를 선거에 유리하게 이용하려 한다는 느낌이 들었기 때문에 민주당의 악재에 대한 반사이익조차 챙기지 못하고 있다. 한국당은 국정 농단 사태 이전의 총선에서 얻은 의석 수로 제1야당의 위치를 차지하고 있지만, 이후 국정 농단에 대한 반성 없이 쪼그라든 지지층에 연연해 극우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미투 운동'처럼 더 나은 국가를 갈망하는 흐름을 읽고 진정한 보수 정당으로 쇄신해야 지지율을 높일 수 있는데 그렇게 하지 않는다.

이번 지방선거와 차기 총선은 보수 정당들의 앞날에 매우 중요한 분기점이 될 터인데 한국당이 달라진 모습을 보이지 않는다면 암울한 결과를 받아들 수 있다. 민주당은 미투 악재에 부딪혔지만, 북핵 위기를 헤쳐나가는 문재인 정부의 성과에 힘입어 지지도가 크게 흔들리지 않고 있다. 대구경북에서도 전에 없이 후보들이 많이 나오고 한국당과의 지지율 격차도 좁혀지는 등 좋은 분위기를 타고 있다. 하지만, 민주당은 이번 지방선거뿐만 아니라 이후에도 대구경북에서 더 좋은 인재들을 발굴하는 등 공을 들여야 제대로 된 교두보를 만들 수 있을 것이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