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타…kt 강백호 무안하게 만든 삼성 양창섭

'특급 신인' 대결, 시범경기 첫날 선발 첫 등판…4이닝 3피안타 3K 1자책점

1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kt 위즈의 시범경기에서 2회말 삼성 양창섭이 kt 강백호를 맞아 역투하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1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kt 위즈의 시범경기에서 2회말 삼성 양창섭이 kt 강백호를 맞아 역투하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 라이온즈의 '슈퍼 루키' 양창섭이 kt 위즈의 '괴물 신인' 강백호와의 프로 무대 첫 맞대결에서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양창섭은 시즌 초반 우규민의 빈자리를 대체할 유력한 선발 후보로 발돋움하는 한편 동갑내기 강백호와의 신인왕 경쟁에서도 자신감을 갖게 됐다.

양창섭은 1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kt와의 KBO리그 시범경기에 선발로 등판, 4이닝 동안 3피안타 4볼넷 3탈삼진 1실점(1자책)을 기록하며 오키나와 연습경기에서 보여준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 시범경기지만 프로에 데뷔해 처음으로 선발 등판한 양창섭은 강민호와 배터리를 이뤄 79개의 공을 던진 뒤 5회 말 황수범과 교체됐다. 경기는 8회 최충연이 오태곤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허용하며 kt에 2대3으로 졌다.

양창섭은 kt의 7번 타자 좌익수로 타석에 나온 강백호와 두 번 승부를 겨뤘다. 2회 말 양창섭은 풀카운트 상황에서 여섯 번째 공을 친 강백호를 2루수 앞 땅볼로 잡으며 기선을 제압했다. 4회 말엔 제대로 맞은 공을 주장 김상수가 호수비로 잡아 양창섭을 도왔다.

서울고 시절 통산 타율 0.411, 11홈런을 기록한 강백호는 2018 신인 드래프트 2차 지명에서 '덕수고 에이스'인 양창섭을 제치고 1라운드 1순위로 kt에 입단했다. 최근 오키나와 스프링캠프 연습경기에서도 9경기에 나와 29타수 8안타, 타율 0.276, 2홈런, 3타점을 기록하며 kt의 차세대 프랜차이즈 스타 자리를 예약했다.

경기 후 양창섭은 "첫 선발 등판이었지만 평소와 같은 마음을 가지려고 노력했다. 처음엔 힘이 들어갔지만 (강)민호 형의 리드만 보고 던졌다"며 "민호 형은 어렸을 때부터 호흡을 맞춰보고 싶었던 포수였는데 현실이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날 자신의 전반적인 투구 내용에 대해선 만족하지 못했다. 양창섭은 "볼이 많았고 컨트롤이 되지 않았다"고 했다. 양창섭은 이날 1회 2개, 2회 1개, 4회 1개 등 총 4개의 볼넷을 내주며 제구 불안을 숙제로 남겼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