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민주당 미투 의혹, 대통령 사과해야"

여권 미투 의혹 고리로 파상 공세…"정치 셈법 앞세워 진정성 왜곡 안 돼"

자유한국당이 연이어 터져 나오는 여권의 미투 의혹을 고리로 파상 공세에 나섰다. 12일엔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까지 공식적으로 촉구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6'13 지방선거 충남지사 선거에 나선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불륜 및 여성 당직자 특혜 공천 의혹을 적극적으로 해명하고 나선 것과 관련해 "변명은 민주당과 정치판을 점점 더 불륜과 부정청탁, 공작, 음모가 난무하는 곳으로 만들 뿐"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전처가 수백억원대 권력형 부정청탁을 했다, 배후 공작이 있다'는 변명을 치우고 민병두 의원처럼 자성의 시간을 갖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홍문표 사무총장도 "대통령의 얼굴이요 입이라 했던 박 전 대변인의 추잡한 행동에 대해 국민 앞에 책임져야 한다"면서 "대통령은 소위 미투 사건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차기 대통령 후보 1순위라고 당에서 공공연히 이야기하고 대통령도 '신뢰할 수 있는 사람', '믿을 수 있는 사람'이라고 칭찬했던 (사람이) 안희정 전 충남지사이고, 대통령이 되자마자 정치권에서 유일하게 특별사면했던 사람이 정봉주 전 의원"이라며 여권 인사들이 미투 가해자로 지목된 점을 꼬집었다.

신보라 원내대변인은 민병두 의원 사퇴를 민주당에서 만류하고 나선 데 대해 "이런 태도는 미투 진정성과도 맞지 않으며 하루 만에 안 전 지사를 제명했던 기존 입장과도 배치된다"며 "의석 수를 고려한 정치적 셈법을 앞세워 미투의 진정성을 왜곡한다면 국민적 지탄을 받게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