봅슬레이 4인승 공동 은메달 쾌거

하루 밥 15공기…'무게감'으로 만든 은빛 질주

25일 평창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올림픽 봅슬레이 남자 4인승 4차 주행에서 은메달을 따낸 대한민국 원윤종-서영우-김동현-전정린 조가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평창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올림픽 봅슬레이 남자 4인승 4차 주행에서 은메달을 따낸 대한민국 원윤종-서영우-김동현-전정린 조가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봅슬레이가 마침내 메달을 거머쥐었다. 4명이 힘을 합치니 더욱 강했다. 한국 봅슬레이 '4인방' 원윤종(33)-전정린(29)-서영우(27)-김동현(31)은 25일 평창올림픽슬라이딩센터에서 끝난 봅슬레이 4인승 경기에서 1∼4차 시기 합계 3분16초38의 기록으로 전체 29개 출전팀 중 최종 2위를 차지, 공동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는 한국 봅슬레이 사상 올림픽 최고 성적이다.

기대를 모았던 봅슬레이 남자 2인승 경기에서 메달을 놓친 원윤종과 서영우는 봅슬레이 4인승에서 전정린, 김동현과 함께 힘을 모아 명예회복을 하며 꿈에 그리던 메달을 목에 걸었다. 원윤종-서영우는 지난 19일 끝난 2인승 경기에서 6위에 오르며 아쉽게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금메달은 프란체스코 프리드리히가 드리히가 이끈 독일 팀(3분15초85)에 돌아갔다. 2인승 경기에서도 금메달을 수확한 프리드리히는 대회 2관왕에 올랐다. 니코 발터가 이끈 다른 독일 팀(3분16초38)은 100분의 1초까지 한국 팀과 기록이 같아 역시 은메달을 획득했다.

사실 대회 전까지만 해도 봅슬레이 4인승에서 메달을 딸 것으로 기대한 사람은 거의 없었다. 봅슬레이 2인승에 가려 크게 주목받지 못했다. 그동안 월드컵에서 한 번도 메달을 따지 못하는 등 국제대회 성적도 그리 좋지 않았다. 그러나 봅슬레이 4인승은 이날 은메달로 반전에 성공하며 대회 피날레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무게가 많이 나갈수록 가속도가 많이 붙어 최대 속도가 빨라지는 봅슬레이 특성상 이들은 하루에 밥 15공기까지 먹는 등 폭식을 하고 엄청난 근력 운동을 병행하며 체중을 늘리는 고통을 감내해야 했다. 이에 원윤종 109㎏, 전정린 102㎏, 서영우 104㎏, 김동현 104㎏ 등 체중을 4명 합해 419㎏까지 끌어올렸다. 봅슬레이 4인승은 썰매 무게와 함께 최대 630㎏로 무게가 제한된다.

경기 후 원윤종은 방송 인터뷰에서 "너무 기쁘다. 뭐라 표현할 수가 없다. 믿기지 않았다. 상상하던 일이 결과로 이어지니 꿈만 같았다"며 "선수 말고도 고생하신 분이 너무 많다. 감독님, 코치님, 연맹, 후원해주시는 많은 분이 있어 우리가 모두 하나의 팀이 돼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원윤종은 또 "많은 분이 우리에게 4인승은 안 될 것이라 말했지만 많은 것을 준비했다"며 "테스트도 많이 했고 준비 과정도 탄탄했다. 그런 과정이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덧붙였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