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직격탄, 한수원 경영 빨간불…가동률 뚝, 지난해 매출 급감

1년 사이 순익 1조4천억 증발…경주 지방세 19억원 줄어들어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따라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 경영 전망이 어두워지면서 경주'울진 등 원전이 자리한 지방자치단체와 한수원 협력업체에 비상이 걸렸다. 한수원 돈줄이 마르면 당장 지방세수가 줄어들고 한수원을 따라 경주에 둥지를 튼 협력업체도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어서다. 한수원은 지난해부터 신규 채용 인원을 평년(900~1천여 명)보다 절반 이상을 줄이며 사세 축소에 따른 매출 하락에 대비했지만 급전직하하고 있는 원전가동률 축소에 따른 적자 폭을 잡기에는 역부족인 상황이다.

14일 한수원 등에 따르면 후쿠시마 원전사고 및 원전부품 시험성적서 위조 사건이 터진 2013년 당시 1천883억원의 적자를 냈지만, 원전가동률이 높았던 2014년에는 당기순이익 1조4천400억원, 2015년 2조4천571억원, 2016년 2조4천721억원을 기록했다. 그러나 새 정부 들어 월성1호기 조기 폐쇄 등 탈원전 정책이 가속화되고, 안전점검 등을 위한 계획예방정비 일수 역시 길어지면서 매출이 크게 줄고 있다. 2017년에는 당기순이익이 1조원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보이고 2018년에는 적자마저 우려되고 있다. 한수원이 밝힌 지난해 원전가동률은 71.3%로, 2014~2016년 85~90%대를 기록했던 시절보다 크게 떨어졌다. 2013년 10기의 원전을 중단시켰던 당시 75.7%, 경주 지진으로 대대적인 안전점검이 이뤄진 2016년에도 79.9%를 보였던 원전가동률인 만큼 한수원의 걱정은 상당하다. 문제는 올해로, 현재 58.4%의 원전가동률이 이어지면 2013년을 훨씬 웃도는 적자가 불가피해질 전망이다.

경주는 월성1호기 가동 중단과 계획예방정비 등의 여파로 지난 2016년 542억원이던 지방세가 지난해 523억원으로 19억원이 감소했다. 지역자원시설세(발전량 1㎾h당 1원) 납부액이 준 데 따른 것이다. 한울원전이 납부하는 지방세는 672억원에서 2017년 725억원으로 늘었지만, 발전량이 줄면 이 역시도 하락세로 돌아설 가능성이 크다. 경주에 둥지를 든 59개 한수원 협력업체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한수원은 오는 2020년까지 867개 협력사 가운데 모두 115개사를 경주에 끌어오겠다고 했지만, 한수원 경영이 어려워지면 이 역시도 불가능해질 공산이 크다. 한수원 관계자는 "정부가 원전 안전점검을 강화하면서 정비 기간이 길어진 것이 원전가동률 감소의 직접 원인이지만, 탈원전을 추진하는 정부의 방침에 따른 여파라는 분석도 있다. 원전가동률이 낮아지면 회사의 경영도 위축될 수밖에 없어 새로운 사업 동력 발굴이 시급하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