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덕대 '전국 대학일자리센터' 우선협상대학에

대구경북 4년제 대학 중 유일

위덕대학교가 '전국 대학일자리센터' 소형사업 공모에서 우선협상대학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위덕대학교 제공 위덕대학교가 '전국 대학일자리센터' 소형사업 공모에서 우선협상대학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위덕대학교 제공

위덕대학교(총장 홍욱헌)가 2018년도 고용노동부 '전국 대학일자리센터' 소형사업 공모에서 우선협상대학으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대학일자리센터는 고용노동부가 대학 내 흩어져 있는 진로 및 취'창업 지원 기능의 공간적 일원화, 기능적 연계 등 통합서비스 전달체계 구축, 저학년 진로교육 확대 등 대학의 취'창업 지원역량 강화와 청년의 원활한 노동시장 이행 지원을 목적으로 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공모로 전국 30개 대학(2년제 포함)이 신규 선정됐으며, 대구'경북권의 4년제 대학교는 위덕대가 유일하게 우선협상대학(2월 중 사업계획 수정 등 준비를 거쳐 3월부터 사업 개시하는 대학)에 선정됐다.

사업 방식은 고용노동부가 50%, 경상북도 및 경주시가 25% 사업비를 지원하며 위덕대는 사업비 25%를 자부담하면서 대학 자체적으로 '대학일자리센터'를 설치'운영하는 방식이다. 사업 기간은 2018년 3월부터 2023년 2월까지 5년이며 총사업비는 10억원 내외가 될 예정이다.

위덕대는 2017년 12월에 그해 고용노동부 '전국 대학청년고용센터 우수등급기관'(대학청년고용센터는 2018년 2월로 사업 폐지)으로 선정됐으며, 2015~2017년 3년 평균 70.4%의 취업률을 달성하고 있다.

이영호 위덕대 평생교육취업처장은 "고용노동부의 대학일자리센터 사업을 통해 앞으로 재학생들과 지역 청년들에게 다양하고 적극적인 진로 설정 및 취업 지원에 대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좋은 일자리를 찾아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취업 명문 대학교의 위상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