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독도=일본땅' 또 다시 도발, 고교 지도 개정안 공시

일본 정부가 초중고교에서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영토 왜곡 교육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14일 오후 일본 문부과학성은 고교에서 일본의 독도 영유권 교육을 의무화하는 내용을 담은 고교학습지도요령 개정안을 '전자정부 종합창구'에 고시했다.

이 고시안에 따르면 고교 역사총합(종합)과 지리총합, 공공 과목에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와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다"라고 가르치도록 했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