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긍정왕' 최민정 인스타그램 메시지 "꿀잼이었다고 한다, 가던 길 마저 가자" 17일 1천500m 도전

최민정은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실격으로 메달을 놓친 다음 날인 14일,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 계정에 활짝 웃는 사진과 함께 최민정은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실격으로 메달을 놓친 다음 날인 14일,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 계정에 활짝 웃는 사진과 함께 "꿀잼이었다고 한다. 가던 길 마저 가자"라는 메시지를 올렸다. 최민정 인스타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안타깝게 실격으로 메달을 놓친 최민정이 남은 경기 재도전 의지를 밝혔다.

최민정은 14일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 계정에 활짝 웃는 사진과 함께 "꿀잼이었다고 한다. 가던 길 마저 가자"라는 메시지를 올렸다.

이 메시지에는 남자 쇼트트랙 선수 서이라에게 태그도 걸었다. 이는 지난 10일 남자 1천500m 준결승에서 탈락한 후 서이라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린 "아쉽지만 꿀잼이었다고 한다"라는 메시지를 인용한 데 따른 표시로 풀이된다.

13일 최민정은 500m 결승에서 아리안나 폰타나(이탈리아)에게 22㎝ 뒤진 2위로 결승선을 통과, 은메달 획득이 확실시되는듯 했다. 그러나 이내 실격 판정을 받았다. 추월 과정에서 킴부탱(캐나다)을 밀었다는 판정을 받은 것이다. 4위로 골인한 킴부탱은 이 판정에 따라 동메달을 획득했다.

최민정은 17일 쇼트트랙 여자 1천5000m에 출전한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