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GM 군산공장 폐쇄 후 미국으로 복귀할 것" 발언 논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GM 군산공장 폐쇄 후 미국으로 복귀할 것"이라고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이는 GM 측이 공식 발표하지 않은 내용이다. 매일신문DB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GM이 디트로이트로 돌아오고 있다"며 한국의 GM 군산공장 폐쇄에 대해 지지하는 입장을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여야 상하원 의원들과 백악관에서 무역을 주제로 간담회에서 한미자유무역협정(FTA)을 거론, "공정한 협정으로 바꾸기 위해 협상을 하거나 폐기할 것"이라며 "그런데 우리가 그걸 하기 전에 GM이 벌써 디트로이트로 돌아오게 됐다. 정말 중대한 발표"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대통령이 되지 않았으면 이런 소식들은 듣지 못했을 것"이라고 덧붙이면서 GM 군산공장 폐쇄에 따라 예상되는 GM의 미국 복귀를 자신의 공으로 돌리는 듯한 발언을 했다.

GM과 한국GM은 한국시간으로 전날 경영난을 겪는 한국GM에 대한 자구노력의 하나로 한국GM 군산공장을 5월 말까지 완전히 폐쇄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그런데 GM 측이 공장 폐쇄 후 생산 시설을 한국에서 미국으로 옮기겠다는 공식 발표는 현재까지 하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한 수 더 나아가 미국 복귀를 암시한 것이다.

이날 백악관은 GM측으로부터 생산 시설을 미국으로 이전할 계획인지 등에 관해 들은 내용이 있느냐는 질문에 명확한 답변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