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용 "국립지진방재연구원 동해안 설립" 촉구

지진 발생 위험 가장 높아…원자력해체연구원도 필요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13일 자유한국당 '대구경북 안전 및 생활점검회의'에서 국립지진방재연구원의 경북 동해안 설립을 강하게 주장했다.

김 도지사는 "지난 2016, 2017년 연속으로 경북 동해안에서 규모 5.8, 5.4 강진이 잇따라 발생했는데도 중앙정부와 정치권은 우리 주장에 귀를 기울이지 않고 있다"면서 "무엇보다 지진 발생 위험이 가장 높은 경북 동해안에 지진 조사'방재 연구기관인 국립지진방재연구원 설치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 미국 등의 경우에도 지진이 가장 빈번하게 발생하는 지역에 연구기관이 있다. 지진을 체계적이고 종합적으로 연구할 수 있는 기관 설립이 시급하다"고 역설했다.

김 도지사는 특히 "경북은 국내 원전의 절반이 있어 노후 원전이 계속 늘어날 것"이라며 "한국전력기술, 한수원, 원자력환경공단, 한전KPS 등이 있어 해체기술만 들어오면 원전 전 주기 형성으로 원전 인프라 간 연계 효과를 높일 수 있다. 원전 해체기술이 가장 절실한 지역인 경북에 원자력해체연구원이 설치돼야 한다"고 강력히 요청했다.

김 도지사는 아울러 안전과 관련해서는 "주민접점 기관에 안전기능을 부여해 365일, 24시간 상시 안전점검이 가능하도록 해야 한다"면서 '읍'면'동 주민안전팀 신설'을 주장해 참석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