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료 반칙' 가상화폐 대구경북 채굴장 9곳 적발

제조업 아니면서 저렴한 산업용 써…한전, 전국 38곳 위약금 6억 추징

지난 1일 오후 구미시 송정동 한 가상화폐 채굴장. 제조공장 바깥에 있는 330㎡ 규모의 창고 건물 안에는 가상화폐 채굴기 80대가 돌아가고 있었다. 바깥에는 극심한 한파가 이어지고 있었지만 창고 안은 채굴기가 내뿜는 열기로 훈훈했다. 오히려 환풍기와 대형 선풍기가 끊임없이 돌아가며 열기를 식혔다. 이 업체는 계약 전력은 100㎾h 규모였지만 지난해 7월 200㎾h 규모로 증설했고, 실제 사용량은 10배나 늘어난 상태였다.

현장을 방문한 한국전력 구미지사 관계자는 "제조업체가 아닌데도 저렴한 산업용 전기를 사용해 채굴장을 운영하고 있었다"면서 "산업용 전기를 일반용으로 바꾸고 추징금도 부과했다"고 밝혔다. 제조업체가 아닌데도 산업용 전기를 몰래 쓰던 가상화폐 채굴장이 대구경북에만 9곳이나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전력은 산업용 전기를 쓰던 가상화폐 채굴장을 확인해 7천여만원의 추징금을 부과하고 일반용 전기로 계약을 변경했다.

한국전력 대구본부 및 경북본부는 지난해 12월 26일부터 이달 13일까지 전기 사용량이 계약 전력보다 폭증한 사업장 194곳을 대상으로 현장조사를 벌여 9곳을 적발했다.

채굴장은 대구 북구가 3곳으로 가장 많았고 달성군 2곳, 달서구와 중구에서 각 1곳이 적발됐다. 경북 경산과 구미에서도 각각 1곳이 확인됐다.

전국적으로 산업 및 농사용 전기를 사용하다 적발된 가상화폐 채굴장은 38곳으로 모두 5억992만7천원의 위약금이 추징됐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13건으로 가장 많았고 경남'대구 각 7건, 부산'인천 각 3건 등이었다.

한국전력 관계자는 "공장용 설비를 기준으로 얼마나 많은 전력을 쓸지 미리 계약했기 때문에 채굴기 탓에 갑자기 전력 사용량이 늘어난 곳은 바로 표시가 난다. 언제부터 채굴했는지도 어렵지 않게 추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전력은 가상화폐 채굴업체들이 산업용 전기를 부정사용한 요금의 차액만큼 추징금을 부과했다. 가장 많은 금액이 부과된 곳은 경산시 남천면 가상화폐 채굴장으로 1천800만원이 부과됐다. 채굴장 9곳에 부과된 추징금은 모두 7천870만원이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