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구지하철 참사 15주기…아직 먼 안전한 나라

올해 대구지하철화재참사 15주기를 맞았다. 이번 주부터 '대구시민안전주간'이라는 이름으로 이런저런 추모 행사가 열리고 있지만, 여전히 저급한 우리 사회의 안전 의식 수준을 볼 때 그리 마음이 편치 않다. 대구는 2003년 2월 18일 사망 192명, 부상 148명이라는 전대미문의 참사를 겪었기에 안전 의식이 비교적 높다는 얘기를 듣고 있긴 하다. 그렇지만, 상대적인 것일 뿐, 아직도 멀었다는 평가가 많은 만큼 개선하고 보완할 부분이 널려 있다.

'대구시민안전주간'에 열리는 행사는 다양하고 유의미하게 기획된 것 같다. 2'18안전문화재단은 안전'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참사 재발을 경계하기 위한 차원의 행사라고 밝힌 만큼 안전 교육의 연장선이라는 점에서 바람직한 방향이다. '시민 추모의 벽'을 설치하고, 추모음악회 개최 및 2'18사고 자료 및 기록물 공개 등 눈길을 끌 만한 행사가 제법 있다. 문제는 유족'관계자만의 행사로 그쳐서는 안 된다는 점이다. 시민 참여율을 높이지 않고 끼리끼리의 행사로 끝난다면 아무리 의도가 좋더라도 헛일이다.

추모 행사를 대대적으로 여는 이유는 이런 참사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길 바라는 마음 때문이다. 2'18안전문화재단이 '대구시민안전주간'을 일회성이 아니라 대구시의 정례 행사로 운영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은 옳은 일이다. 이 추모 행사를 통해 시민의 안전 의식을 높이는데 약간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엄청난 효과가 있다. 대구시와 대구시의회는 조례 제정과 예산 뒷받침을 통해 정례화하는 방안을 진지하게 고민해야 할 것이다.

대구는 끔찍한 참사를 겪었기에 초중고생의 안전교육 강화, 안전테마파크 운영 등으로 다른 지역에 비해 안전 의식이 높은 편이다. 그렇더라도, 의식 수준 측면에서 약간 높다는 것이지, 공공시설 및 건물 등의 화재'안전대책은 취약하기 짝이 없다. 안전한 도시가 되려면 시민 의식 고양은 물론이고, 사고 위험 및 안전 저해 요소를 선도적으로 없애야 한다. 지속적인 교육'캠페인으로 안전문화운동을 생활화하는 것도 빠트릴 수 없다. 지하철 참사가 우리에게 주는 교훈은 '안전한 도시'를 만들어달라는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