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메달이 준 환호…김민석 빙속 男 1,500m 아시아 첫 메달

최연소 국가대표답게 폭풍 성장

13일 오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 경기에서 동메달을 차지한 김민석이 환호하고 있다. 2018.2.13/연합뉴스 13일 오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 경기에서 동메달을 차지한 김민석이 환호하고 있다. 2018.2.13/연합뉴스

현재보다는 미래가 기대되는 선수였다. 나이가 어려 경험이 더 쌓이면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재목으로 꼽혔다. 빠르게 성장하던 소년은 채 스무 살이 안됐음에도 올림픽 무대를 뒤흔들었다.

'빙속 괴물' 김민석(18·성남시청)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깜짝' 동메달을 따냈다.

김민석은 13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1,500m에서 1분44초93를 기록했다. 키얼트 나위스, 파트릭 루스트(이상 네덜란드)에 이어 3위를 차지,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동계올림픽 이 종목에서 메달을 따낸 것은 한국을 포함해 아시아 전체에서 김민석이 처음이다.

김민석은 일찌감치 '제2의 이승훈'으로 꼽혔던 기대주. 2014년 16살 때 최연소 국가대표로 뽑혔을 정도로 주목받았다. 지난해 전국동계체육대회에선 4관왕을 차지하며 이름을 날렸다. 2017 삿포로동계아시안게임에선 이 종목과 팀 추월에서 1위에 올라 2관왕이 됐다.

하지만 세계는 넓고 강자는 많은 법. 아무리 '폭풍 성장' 중이라 해도 평창올림픽에서 그가 메달을 따리라고 예상한 이들은 많지 않았다. 김민석은 그 같은 예상을 보기 좋게 깨트렸다. 김민석은 주눅이 들지 않고 자신의 기량을 충분히 발휘, 사람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이날 김민석은 매끄러운 주법으로 빙판을 질주했다. 15조 인코스에서 트랙을 돈 김민석은 300m 구간까지 23.94초를 기록, 중위권에 올랐고 막판에 힘을 내 스퍼트하면서 3위까지 올라섰다. 김민석의 뒤에서 뛴 선수 6명이 모두 그보다 낮은 기록을 세우는 데 그치면서 동메달은 김민석의 품으로 돌아갔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