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주변 단층 연쇄 지진 유발 가능성…대책 마련해야"

학교 내진 보강 지자체 감당 못해…'활성단층 지도 제작'도 강화해야

경북지역에서 2016년 이후 규모 4.0 이상 지진이 수차례 이어지면서 더 큰 지진 발생 대비를 위한 '골든타임'을 놓치면 안 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최근 잇따른 지진이 인근의 알려지지 않은 단층에 영향을 줘 규모 6.0 이상 지진 발생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11일 발생한 규모 4.6 포항 지진이 지난해 11월 15일 규모 5.4 지진 이후 이어진 여진과 경사 방향이 다소 다른 것으로 분석했다. 경주'포항지역 지진이 주변 다른 단층의 연쇄적인 지진을 유발하고 있다는 점을 시사한 것이다.

한국농어촌공사 경북지역본부 관계자는 "11일 지진 후 진앙 반경 100㎞ 이내 저수지 554곳을 검사한 결과 이상은 없었다. 해빙기를 맞아 추가 안전진단 등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대구경북 저수지 50t 이상 규모 145곳은 경주 지진 이후 규모 6.0 지진에 맞춰 내진보강을 마쳤다. 하지만 지난해 말 법 개정으로 추가된 30만t 이상 저수지는 이제 계획을 세운다. 수백 곳의 소규모 저수지는 사각지대로 남아 있다"고 설명했다.

경상북도는 지진 연구'피해 예방에 중앙정부 차원에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경북도 관계자는 "학교 등 공공시설 내진 보강 등 지진 예방은 지방정부 차원에서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이다. 지진 대피 능력 제고 등 교육'훈련도 실질적인 형태로 변형해야 한다"면서 "지진 연구와 교육, 피해 예방 등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국립지진방재연구원'의 건립을 수차례 건의했지만, 아직 구체적인 계획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추가 지진 가능성 등 파악을 위한 '활성단층 지도 제작'에 기존보다 강화된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영석 부경대 지구환경과학과 교수는 "그동안 지진에 관심이 적어 전문인력 양성이 부족했다. 지금은 땅속 지도 완성을 위해 조사를 빨리 하고 싶어도 불가능한 실정"이라며 "큰 규모 지진이 이어지는 만큼 정부는 애초 계획에서 여러모로 추가 지원을 강화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